‘블랙머니’ 끝까지 가는 프로추적러 조진웅, 역대급 추적
2019. 10.17(목) 10:49
블랙머니 조진웅
블랙머니 조진웅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조진웅이 금융범죄 실화극 ‘블랙머니’에서 역대급 추적에 나선다.

‘블랙머니’(감독 정지영•제작 아우라픽쳐스)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조진웅)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이다.

조진웅은 2014년 범죄 액션 영화 ‘끝까지 간다’에서 정체불명의 목격자 박창민 역을 맡아 범인 고건수(이선균)를 집요하게 압박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그는 일제강점기 배경의 시대극 ‘암살’에서 생계형 독립군 속사포로 출연해 친일파를 끈질기게 뒤쫓았다.

‘독전’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마약 조직을 추적하는 형사 원호 역을 맡아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무전기로 연결된 과거와 현재의 형사가 오래된 미제 사건을 함께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시그널’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집념의 형사 이재한을 연기하며 인생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그가 영화 ‘블랙머니’를 통해 ‘프로추적러’의 진가를 발휘한다. 그가 연기한 양민혁은 사건 앞에서는 위 아래도 없고, 수사라면 앞뒤 가리지 않고 덤비는 서울지검의 일명 ‘막프로’ 검사다. 검찰 내에서 문제적 검사로 이름을 날리던 그는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하루 아침에 벼랑 끝에 내몰린다.

누명을 벗기 위해 내막을 파헤치던 그는 거대한 금융 비리 사건의 실체와 마주하고 사건의 진실을 향해 거침없이 돌진한다. 권력의 압박에도 굴하지 않고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밤낮없이 현장을 샅샅이 수색하는 것은 기본이다.

관계된 인물들의 행동 하나하나를 주시하고 온몸을 내던지며 추적하는 양민혁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범죄 드라마의 장르적 재미는 물론 짜릿하고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블랙머니’는 오는 11월 13일 전국 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블랙머니’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머니 | 조진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