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위기로 몬 장동민의 실언 [이슈&톡]
2019. 10.17(목) 13:35
플레이어, 장동민
플레이어, 장동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결국 '플레이어'에 대한 법정제재를 의결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지난 16일 서울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미성년자 여성 래퍼의 전화번호를 요구하고 이를 거절하자 탈락시키는 내용을 방송한 X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에 법정제재(주의) 조치를 취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출연자가 미성년의 여성을 대상으로 성희롱하는 부적절한 상황이었음에도, 이를 편집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자막이나 효과음을 통해 웃음의 소재로 삼았다"며 "이는 제작진의 양성평등 의식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지난달 1일 방송된 '플레이어'는 엠넷 음악프로그램 '쇼 미 더 머니'를 패러디 한 '쇼 미 더 플레이' 특집으로 구성됐다. 이날 심사위원 역할을 맡은 코미디언 장동민은 래퍼 하선호의 무대를 본 뒤 합격 목걸이를 든 채 "원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선호가 "주세요"라고 답하자, 장동민은 장난을 치듯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하선호가 "저 18살인데"라며 당황스러워하자 장동민은 실망한 표정을 지으며 "탈락 드리겠다"면서 그를 탈락시켰다.

이어 방송화면 하단엔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이 송출됐고, 마치 장동민이 하선호에게 이성적인 매력을 느껴 전화번호를 요구한 것처럼 비쳤다. 방송 이후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예능이라고는 하지만, 사회 속 상화 관계를 악용하는 예시를 너무 가볍게 여겼다"며 제작진의 사과와 장동민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소속사 코엔스타즈 관계자는 9월 3일 장동민의 언행과 관련 티브이데일리에 "따로 드릴 입장이 없다"고 전했다.

실언으로 인한 장동민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런 이유로 '플레이어' 속 장동민의 모습 역시 유머로만 비춰지지 않았다. 장동민은 지난 2015년 동료 코미디언 유세윤, 유상무와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하며 삼풍백화점 생존자 비하, 여성 비하 발언 등을 통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세 사람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사과하고 방송 폐지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1년 뒤, 장동민은 다시 한번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 한부모 가정 아동을 비하 및 조롱하는 개그를 선보였다. 이에 한부모 가정 권익단체인 '차별 없는 가정을 위한 시민연합'은 "장동민을 모욕죄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장동민은 SNS를 통해 사과한 뒤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어 지난 7월 장동민의 실언은 한 번 더 비난을 샀다. 그는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함께하는 출연진과 담당 PD에게 욕설을 했다. 당시 제작발표회 장소는 출연진들이 서로를 '디스'하는 편안한 분위기였지만, 장동민은 특히나 눈에 띄었다. 장동민은 눈살을 찌푸리게 할 정도로 거친 언행을 해 공식 석상에서 선을 넘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항상 선을 넘을 듯 말 듯 한, 사이다 같은 언변으로 웃음을 선사하는 장동민이다. 하지만 실언에 대한 지적이 네 번이나 거론된 지금, 이번엔 진지하게 생각해 볼 이유가 생겼다. 경고 조치를 받은 '플레이어'가 앞으로 장동민과 함께 어떤 방송을 만들어 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XtvN '플레이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동민 | 플레이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