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가' 배종옥 "이광수·장현성 보며 코미디 욕심 UP" [인터뷰 맛보기]
2019. 10.18(금) 08:00
우아한 가 - 배종옥
우아한 가 - 배종옥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우아한 가' 배종옥이 코미디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배우 배종옥은 16일 서울 강남구 학동로 소재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종영 인터뷰에서 출연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간 배종옥은 '우아한 가'를 비롯, 드라마 '여자의 방' '행복어 사전' 등을 통해 도시적이면서도 세련된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가 다음으로 도전하고 싶은 역할은 시청자들을 웃길 수 있는 캐릭터라고 한다.

여기에는 한 에피소드가 있다. 배종옥은 지난해 tvN 드라마 '라이브'에 출연했다. 그는 "당시 포상 휴가를 갔을 때 출연 배우 이광수, 장현성, 신동욱, 배성우와 밤새 이야기를 했는데 심하게 웃어서 배가 끊어지는 줄 알았다"며 "다들 말을 잘하더라. 적절한 타이밍에서 말로 펀치를 날리더라"고 칭찬했다.

오랜 시간 전부터 코미디 연기를 꿈꿨던 배종옥은 네 사람이 멋지게 느껴졌다고. 배종옥은 "그때 '코미디 연기를 종종 하는 배우들은 평상시에도 웃기게 이야기를 하는구나' 생각했다"며 "보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코미디 연기를 하려면 평소에도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통해 사람들을 웃겨야 하는 것 같다"며 "대화를 재미있게 하는 사람들은 '말을 많이 해서 웃기면 웃기는 대로 좋아하고, 아니면 아닌 대로 괜찮다'는 마인드를 가지고 있더라. 나 또한 그 선을 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러한 생각을 거치며 코미디 장르 작품 출연이 더욱 간절해졌다고 한다. 그는 "코미디 연기를 해보고 싶다. 재미있을 것 같아서 꼭 도전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평상시 자신이 재미있는 사람은 아니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 대신 누군가가 이야기를 하면 잘 웃어주는 편이라고. 배종옥은 "실제 성격이 웃기지는 않더라도 코미디 연기를 하는 캐릭터가 들어온다면 열심히 연구해서 잘할 자신이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종옥이 출연한 '우아한 가'는 대한민국 상위 0.001% 재벌가 밑바닥에 15년 동안 가라앉아있던 판도라의 상자를 두고 이를 꺼내려는 자와 묻으려는 자의 치열한 공방이 벌어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극 중 배종옥은 대한민국 재계 1위 재벌 MC 그룹의 오너리스크를 밀착 관리하는 TOP팀 수장인 한제국 역을 연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배종옥 | 우아한 가 | 한제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