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질투심 불탄 하시은, 윤소이에 미꾸라지 테러
2019. 10.18(금) 20:17
태양의 계절
태양의 계절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태양의 계절' 하시은이 윤소이에 미꾸라지 테러를 날렸다.

18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연출 김원용)에서 오태양(오창석)이 양지그룹 회장 취임 후 채덕실(하시은)을 향한 양지가의 시집살이가 시작됐다.

이날 오태양(오창석)은 채덕실을 집에 두고 윤시월(윤소이)의 새 매장 오픈식에 참여했다. 이에 채덕실을 분노에 들끓었다.

이런 가운데 장숙희(김나운)와 홍지은(김주리)은 채덕실에게 미꾸라지를 주며 추어탕 100인분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장숙희는 "며느리 수업"이라며 "지욱엄마 지민 엄마도 시집 오자마자 처음 배운 게 추어탕 끓이는 법"이라고 했다.

약이 오른 채덕실은 미꾸라지를 상자에 담아 윤시월의 새 매장 오픈식을 몰래 찾았다. 채덕실은 인형탈을 쓴 채 상자를 윤시월 앞에 뒀고, 그 안에서 미꾸라지가 나오자 모두 놀랐다.

오태양은 빠르게 뛰어가는 채덕실의 뒤를 쫓았고, 앞에서 오던 곽기준(이수용) 덕분에 범인이 채덕실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태양의 계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창석 | 태양의 계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