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디2' 이예나, 윤혜수 경계 "센터는 내 자리"
2019. 10.18(금) 20:54
'썸바디2' 윤혜수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썸바디2' 이예나가 윤혜수를 경계했다.

18일 저녁 첫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썸바디2'에서는 출연진들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호감도 조사에서 2위를 차지한 이예나는 무대를 모두 마친 뒤 자리 선정 시간이 되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남성 댄서들 사이에 앉아있는 윤혜수 때문. 이예나는 "왜 이렇게 앉았냐"고 물으며 "센터는 내 자린데"라고 말했다.

이예나의 당돌한 말에 모두들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정중앙에 앉아있던 윤혜수는 어쩔 줄 몰라했다.

이예나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혜수 씨 표정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며 "'저 분 봐라?' 하는 표정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결국 윤혜수는 옆으로 자리를 옮겼고, 그 옆으로 이예나가 앉았다. 이예나는 "가운데는 지켰다"며 좋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썸바디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썸바디2 | 윤혜수 | 이예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