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산촌편' 염정아 닭갈비 인기, 스태프들 회식 "접시 가져와"
2019. 10.18(금) 22:08
'삼시세끼 산촌편'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삼시세끼 산촌편'에서 염정아가 스태프들에게 닭갈비 회식을 시켜줬다.

18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의 산촌 마지막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는 저녁식사 메뉴로 된장닭갈비구이와 김치찌개를 준비했다.

염정아는 된장소스에 재워둔 닭갈비를 직접 철판에 구웠다. 윤세아 박소담은 닭갈비의 연한 육질을 놀라워하며 계속 쌈을 싸서 먹었다.

김치찌개 역시 일품이었다. 염정아는 김치찌개 맛을 칭찬하자 "김치 맛이 좋아서"라며 미소 지었다.

닭갈비를 굽던 염정아는 스태프를 향해 닭갈비를 내밀었다. 제작진은 염정아에게 "굽다가 배부르면 안으로 들어가도 좋다"고 말했고, 염정아는 "내가 다 구워주겠다"며 닭갈비를 열심히 굽기 시작했다.

염정아는 닭갈비를 구운 뒤 한 접시 담아 스태프들에게 전달했다. 스태프들은 염정아가 구운 닭갈비 맛에 감탄하며 맛있게 먹었다.

이후로도 염정아는 스태프들이 배불리 먹을 때까지 닭갈비 굽기를 이어갔다. 스태프들을 생각하는 염정아의 배려가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삼시세끼 산촌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소담 | 삼시세끼 산촌편 | 염정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