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공유 “정유미만의 힘이 느껴져” (영화가좋다)
2019. 10.19(토) 12:01
블랙머니 조진웅 이하늬 82년생 김지영 너를 만난 여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꾼 라이온킹 영화가좋다
블랙머니 조진웅 이하늬 82년생 김지영 너를 만난 여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꾼 라이온킹 영화가좋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정유미가 아름답고 평범한 82년생의 여자를 그린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영화가 좋다’에서는 신작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제작 봄바람영화사)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영화로 옮겼다. 정유미는 “평범한 일상, 평범한 아내, 평범한 여자, 아영이의 엄마로 사는 김지영 역이다”라고 설명했다. 정유미는 보통 사람들의 일상을 담담하게 그려낸다.

정유미는 “공유와는 세 번째 호흡을 맞춘다. 편안함 때문인지 촬영하는 내내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고 전했다.

공유는 “정말 영화 속에서 정유미는 김지영 그 자체였다. 그게 정유미가 갖고 있는 힘이다. 연기 집중하는데 도움이 많이 돼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영화는 평범하고 소소한 사람들의 이야기지만 그 안에 묵직함을 담고 있다는 후문이다. 오는 23일 국내 극장가 개봉.

이밖에 ‘너를 만난 여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꾼’, ‘라이온킹’의 간략한 줄거리, 실화를 기반으로 한 ‘블랙머니’ 조진웅 이하늬의 인터뷰 현장이 공개됐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영화가 좋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82년생 김지영 | 공유 | 정유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