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측 “14일 악플러 고소, 인신공격 심각” [공식입장]
2019. 10.19(토) 12:36
아이유 설리 사망 죽음 SM엔터테인먼트 가족 악플 빈소 유족 공식입장 발인식
아이유 설리 사망 죽음 SM엔터테인먼트 가족 악플 빈소 유족 공식입장 발인식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악플러들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18일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엠 측은 아이유 공식 SNS를 통해 "아티스트 아이유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성적 희롱, 인신공격 등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이에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고 공지했다.

이어 "10월 1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1차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히며 향후에도 무분별한 악성 댓글 근절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 명시했다

한편 아이유는 지난 17일 세상을 떠난 '절친' 설리의 발인식에 동참했다.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하 아이유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엠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아이유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성적 희롱, 인신공격 등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이에 법적 대응을 진행하려 합니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제보해주신 내용 등을 바탕으로 해당 건에 대한 자료를 취합해 법무법인(유한) 신원을 통하여 10월 1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1차로 고소장을 접수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추가 고소장 접수를 준비 중입니다.

당사는 추후에도 아티스트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 행위에 대해 협의나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무분별한 악성 댓글 근절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습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설리 악플 | 아이유 | 카카오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