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기영 생존, 이승기 국정원 해킹하며 복수 예고 [종합]
2019. 10.19(토) 23:59
배가본드
배가본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가본드'에서 이승기 배수지가 이경영의 도움으로 모로코를 탈출했다. 이기영이 정만식의 독살 시도에도 생존한 가운데, 이승기 배수지는 국가에게 쫓기는 신세가 됐지만 역으로 국정원을 해킹하며 복수를 예고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연출 유인식)에서는 차달건(이승기), 고해리(배수지), 기태웅(신성록), 제시카 리(문정희), 정국표(백윤식), 홍순조(문성근), 에드워드 박(이경영), 강주철(이기영), 쉐도우 윤한기(김민종), 민재식(정만식), 공화숙(황보라), 릴리(박아인), 김우기(장혁진), 오상미(강경헌), 김도수(최대철)를 둘러싼 스릴러 사회극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달건과 고해리는 에드워드 박 도움으로 모로코를 탈출해 배를 탔다.

이들이 배를 타고 망망대해에 떠있는 동안 민재식은 강주철의 독살을 시도했다. 강주철에 갇혀 있던 방으로 약을 탄 국밥을 식사로 밀어 넣었고, 의심 없이 이를 먹은 강주철이 심장마비를 일으키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돼 영안실까지 가는 과정이 그려져 충격을 자아냈다.

이후 귀국한 기태웅(신성록)은 기자회견을 통해 차달건, 고해리, 에드워드 박이 과거 민항기 사고 직후부터 밀월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발표했고, 이로 인해 기자회견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배 위에서 뉴스를 접한 차달건은 좌절했다. 국가가 개입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차달건은 고해리에게 "당신 할 만큼 했다. 이쯤에서 발을 빼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지만 고해리는 "민간인도 알 정도인데 요원인 내가 그 정도도 몰랐겠느냐"고 자신감을 내비쳤고, 그 길로 기태웅이 알려줬던 정체 모를 번호로 전화를 걸었다. 한 여인이 전화를 받았고, 고해리가 "배가본드"라는 암호를 대자 죽은 줄 알았던 강주철이 전화를 받았다. 강주철은 "배 위에서 심심한데 재밌는 일 하나 할래?"라고 제안했다.

이후 국정원 작전실이 해킹 당했고, 차달건이 영상으로 등장해 윤한기, 민재식 등에 경고를 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배가본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배가본드 | 이기영 | 황보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