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이영자에 '떡 꽃다발' 선물 [종합]
2019. 10.20(일) 19:55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샘의 아들 윌리엄이 방송인 이영자에게 떡으로 만든 꽃다발을 선물했다.

20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는 축구선수 박주호와 방송인 샘의 일상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인 샘은 아들 윌리엄, 벤과 함께 이영자를 만났다. 윌리엄은 이영자를 보자마자 무릎을 꿇고 꽃다발을 건넸고, 이영자는 감동한 모습으로 이를 받았다. 이어 이영자는 꽃다발 속에 떡이 있는 모습을 보더니 더 환한 미소를 띠었다. 그러면서 이영자는 윌리엄, 벤과 함께 떡을 나눠먹으며 화목한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영자는 윌리엄, 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각종 개인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닭발 소리 개인기부터 노래까지 선보이는 등 모든 노력을 기울였지만, 윌리엄과 벤은 다른 질문엔 "네"라고 답하다가도 "영자 이모도 좋아?"라는 물음엔 이유 모를 침묵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이영자는 만두라는 비장의 카드를 꺼내들어 윌리엄과 벤의 관심을 사는 데 성공했다.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어 이영자는 윌리엄과 벤을 새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펀스토랑' 티저 촬영에도 초대해 본격 '먹방'에 돌입했다. 벤은 평소 남다른 '먹방'을 뽐냈던 바, 이번 촬영에서도 맨 손으로 면을 먹는 등 남다른 먹성을 보였고, 이를 본 이영자도 "까짓것 우리 다 같이 손으로 먹자"는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이영자, 윌리엄, 벤은 만두부터 족발까지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촬영을 마무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런가 하면 목장에 방문한 박주호, 건후, 나은은 먼저 치즈를 사러 매장에 방문했고, 매장 직원의 추천에 따라 치즈 케이크를 주문했다. 이어 박주호의 장난기가 발동했다. 그는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듯 건후의 입술에 크림을 억지로 묻히기 시작했고, 이내 애정 가득 입맞춤을 하기 위해 입을 들이밀었다. 그러나 건후는 박주호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듯 시선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개, 송아지 등 목장의 동물들과 마주한 건후는 박주호 때와는 달리 즐거운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아버지 박주호보다 동물을 잘 다루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개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건후의 모습을 본 박주호는 건후를 놔두고 나은과 함께 송아지 밥 먹이기에 도전했고, 건후는 목장 사장의 보호 아래 흥 넘치는 일상을 보냈다. 그는 영어, 한국어, 독일어를 넘나드는 옹알이를 하며 개의 옆에서 떠날 줄 몰랐다.

그러나 혼자 있던 만큼 사고도 함께 했다. 건후는 어린 송아지 베르를 먹이기 위해 나은, 박주호가 아껴뒀던 우유를 개한테 먹였고, 늦게나마 이를 발견한 나은은 이를 원 주인 베르에게 가져갔다. 결국 박주호는 우유 한 통을 더 받는 것으로 나은, 건후의 갈등을 해소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슈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퍼맨이 돌아왔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