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부산 수영구 '4방이 화4한 집', 전세 2억5000만 원
2019. 10.20(일) 23:12
구해줘 홈즈
구해줘 홈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구해줘 홈즈'에서 덕팀이 첫 매물을 소개했다.

20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배우 신은정, 홍은희, 임성빈 디자이너가 부산 이주 가족을 위한 집 찾기에 나섰다.

의뢰인은 원하는 집의 조건으로 "부산역 30분 이내 거리, 전세가 2억5000만 원에서 3억 원 사이, 방 3개 이상, 층간 소음 걱정 없는 곳, 아이들과 가기 좋은 공원 인근 지역" 등을 말했다.

이날 덕팀 신은정, 홍은희, 임성빈은 첫 매물을 방문하기 위해 부산 수영구 광안동을 찾았다. 수영역까지 도보 1분 이내에 위치한 장점은 있었지만, 광안리와는 조금 떨어져 있어 아쉬움을 샀다. 또한 엘리베이터가 없다는 점도 단점이었다.

그러나 막상 방 안으로 들어간 덕팀은 깔끔한 인테리어와 넉넉한 채광에 감탄했다. 더불어 전용 베란다도 있어 4인 가족이 다용도로 활용할 수도 있었다.

덕팀의 매물 1호는 전세가 기준 가격이 2억5000만 원이라고 밝혀졌다. 여기에 임성빈은 "관리비가 5만 원 밖에 하지 않는다"고 해 놀라움을 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구해줘 홈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해줘 홈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