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부르는 '꿈의 장'…"신인상 받고파" [종합]
2019. 10.21(월) 12:16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대형 신인'이라는 무게감을 발판 삼아 신인상이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겠다는 열정을 드러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정규 1집 앨범 '꿈의 장: 매직(MAGIC)'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전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열렸다.

'꿈의 장: 매직'은 나와 다르면서도 닮은 친구들을 만난 소년들이 함께하며 벌어지는 마법 같은 순간들을 그려낸다. 이들은 소년으로 성장하며 겪는 변화와 혼란, 폭발하는 감정들을 함께 공유한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앨범 콘셉트인 '꿈의 장'을 통해 소년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마주하는 경험들을 이야기로 풀어낸다.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STAR)'가 '너를 만난 기쁨과 설렘'을 표현했다면, 정규 앨범 '꿈의 장: 매직'은 '마법 같은 모험담'을 담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마법 같은 신비함이 주는 설렘

타이틀곡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는 뉴 웨이브가 더해진 신스 팝 장르의 곡이다. 소년들이 함께하며 벌어지는 마법 같은 순간에 대해 이야기한다. 나와 친구들에게만 허락된 우리만의 특별한 마법의 공간으로 도망가자는 내용을 담았다. 독특한 가사, 세련된 멜로디가 조화를 이룬다.

연준은 독특한 타이틀곡 제목에 대해 "아무도 알지 못 하는 친구들과 저만 갈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면 설렐 것 같지 않나"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혼자서는 용기가 안 났던 것도 친구들과 함께라면 도전할 수 있는 용기가 난다. 이런 감정은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며 독특한 콘셉트에 대한 공감 포인트를 짚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자신들이 생각하는 '9와 4분의 3 승강장'은 연습실이라고 입을 모았다. 수빈은 "하루에 가장 시간을 많이 보내는 장소기 때문에 저희만의 '9와 4분의 3 승강장'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마법이라는 콘셉트, 데뷔 앨범 타이틀곡에 이어 긴 제목 등 독특한 지점에 대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저희 팀만의 색깔이 드러나는 것 같아 기쁘다"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방탄소년단과의 차이? 아직 배우는 단계"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같은 소속사 선배 그룹 방탄소년단의 후배 그룹이라는 수식어로 데뷔 전부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글로벌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직속 후배인 만큼, 이날 쇼케이스에서도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질문과 답변을 빼놓을 수 없었다.

먼저 연준은 "방시혁PD님은 회사만 믿고 열심히 하라고 격려해주시면서 이번 앨범 준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무대에 관한 조언을 많이 해준다고. 연준은 "선배님들은 저희가 준비한 것들을 무대에서 마음껏 하고 오라고 하시더라"고 밝혔다. 이어 태현은 "무대에 대한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해주셨다. 내가 왜 여기 섰는지, 뭘 보여줄 것인지, 왜 이 무대에 서는지를 잘 알고 있어야 한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의 후배 그룹'이라는 수식어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라 앞으로 넘어야 할 것이기도 하다. 이에 태현은 "대단한 선배님들의 직속 후배이기 때문에 함께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큰 차이점을 두기보다는 배우는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수빈 또한 "방탄소년단 선배님들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우리에게 큰 날개를 달아준 걸 잘 알고 있다. 그 날개를 달고 날아오르기 위해서는 우리가 튼튼한 몸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항상 노력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대형 신인'이 털어 놓은 속내, 부담감

데뷔 전부터 이목을 끌었던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데뷔 후에도 여전히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 데뷔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빌보드 200', 빌보드 소셜 차트 등에 이름을 오르는 등 급속도로 성장 중이다.

범규는 "빌보드 차트에 올랐다는 말을 듣고도 믿기지 않더라"고 소감을 전하며 "이번 앨범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차트에 오를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신인으로서는 큰 주목을 받는 상황에 대한 부담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태현은 "물론 부담이 있다. 하지만 팬분들 덕분에 극복해나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범규 또한 "부담감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부담감을 원동력 삼아서 더 열심히 했고, 덕분에 완성도가 더 높은 앨범을 가지고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자신들을 바라보고 있는 이목, 신인으로서는 무거운 수식어 등을 잘 극복해나가고 있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그들은 "저희의 큰 목표는 연말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는 것"이라며 더욱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TXT | 방탄소년단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