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백호 "사랑' 아이디어 얻기 위해 '도깨비' 다시 봤다"
2019. 10.21(월) 13:59
뉴이스트
뉴이스트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뉴이스트(NU'EST) 백호가 프로듀싱 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의 일곱 번째 미니 앨범 '더 테이블(The Tabl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후 4시 서울시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렸다.

백호는 이번 앨범의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으며 멤버 JR과 민현 역시 작사에 이름을 올려 더욱 탄탄한 앨범을 완성, 뉴이스트만의 음악 스타일을 더욱 확고하게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백호는 "제가 저희 앨범 작업을 계속하는 게 행복하다. 멤버들도 너무 좋아해 주고 특히 이번 앨범 같은 경우에는 멤버들한테 작업하고 들려줬을 때 가장 반응이 좋았다. 이번 앨범 작업하면서 행복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사랑'을 주제로 한다. 백호는 "'도깨비' 다시 보기를 했다. 사랑 노래를 써야 하니까 관련된 영상을 찾아보거나 포털사이트에서 '연애' '감성'에 대한 것을 찾으며 아이디어를 많이 얻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뉴이스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