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세인트반 “펜타곤 후이, 개인적으로 많이 배워”
2019. 10.21(월) 14:13
VAV 세인트반
VAV 세인트반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브이에이브이의 세인트반이 함께 곡 작업을 한 후배 그룹 펜타곤의 후이를 칭찬했다.

브이에이브이(VAV, 에이노 로우 에이스 지우 바론 제이콥 세인트반)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포이즌’(Pois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의 진행은 MC딩동이 맡았다.

브이에이브이의 이번 앨범에는 후이가 작사, 작곡한 ‘119’가 수록됐다. 어반 알앤비(Urban R&B) 장르로 감성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곡이다.

후이와의 작업에 대해 로우는 “지난 앨범 때 펜타곤과 겹친 적이 많았다. 그 때마다 후이의 곡을 받고 싶다는 이야기를 회사에 많이 했다”라며 “장난 반 진담 반이었는데 우리의 목소리와 노래를 감상하고 우릴 위해 써준 곡이 ‘119’”라고 했다.

세인트반은 “(펜타곤과) 같은 대기실을 쓰면서도 이야기를 했었다. 너무 감사했다. ‘119’ 녹음을 할 때도 올 줄 몰랐는데 와서 12시간 가까이 있었다. 녹음을 봐주고 디렉팅도 봐주고 해서 열심히 했다”라며 “개인적으로 보컬, 작곡 등 다방면에서 많이 배우게 됐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VAV | 세인트반 | 펜타곤 후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