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식스 “알록달록 머리색, 타노스 장갑이라 불러” (영스트리트)
2019. 10.21(월) 20:45
에이비식스
에이비식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그룹 에이비식스가 컴백을 맞아 다양한 헤어 컬러로 변신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정소민의 영스트리트’(이하 ‘영스트리트’)에는 그룹 에이비식스(AB6IX, 이대휘, 박우진, 임영민, 김동현, 전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소민은 다시 ‘영스트리트’를 찾은 에이비식스의 알록달록 달라진 헤어 컬러에 대해 물었다. 이에 박우진은 “안 한 색을 찾다보니 각자 다른 색이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임영민은 “저희끼리는 ‘어벤져스’ 타노스 장갑의 스톤이라고 부른다”고 이야기했다.

또 DJ 정소민은 최근 에이비식스가 미국 싱어송라이터 리조와 함께한 ‘트루스 허트(Truth Hurts)’를 전 세계 동시 발매한 것을 언급했다.

해당 곡은 최근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차지한 바 있는 곡. 이와 관련 김동현은 “빌보드는 꿈같은 곳이다. 저희 이름이 올라간 자체가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에이비식스는 지난 7일 첫 정규 앨범 ‘식스센스(6IXENS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블라인드 포 러브(BLIND FOR LOVE)’로 활동 중이다. 또한 이들은 11월 9일과 10일 양일간 데뷔 한지 5개월 밖에 안 된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첫 단독 콘서트인 AB6IX 첫 번째 월드 투어 ‘식스센스 인 서울’을 개최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영스트리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에이비식스 | 정소민의 영스트리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