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인조, 반전 정체 “날 왕으로 만들어라”
2019. 10.21(월) 23:56
녹두전 강태오 인조 능양군
녹두전 강태오 인조 능양군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의 정체가 인조로 밝혀졌다.

2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연출 김동휘)에서는 차율무(강태오)의 정체가 훗날의 인조, 능양군으로 밝혀졌다.

이날 허윤(김태우)은 영창대군을 왕으로 세울 작전을 모의했다. 그때 뜻밖의 인물인 차율무가 칼을 들고 들이닥쳤다.

이들 앞아 나타난 차율무는 피 묻은 영창대군의 저고리를 던졌다. 놀란 허윤에게 차율무는 “제가 없앴다”며 소름 돋게 웃어 보였다.

차율무는 “너무 어렵게 만들지 마라. 영창이 아닌 나를 이 나라의 왕으로 만들면 되는 거다”라고 말했고, 허윤은 “능양군”이라고 소리치며 분노했다. 이에 차율무가 훗날 인조가 되는 능양군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긴장감을 높였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조선로코-녹두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태오 | 능양군 | 인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