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 같은 그녀’ 나문희, 이번엔 72세 철부지 할매
2019. 10.22(화) 10:10
감쪽 같은 그녀 나문희
감쪽 같은 그녀 나문희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나문희가 영화 ‘감쪽같은 그녀’의 말순 역을 통해 ‘수상한 그녀’ ‘아이 캔 스피크’를 뒤어넘는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감쪽 같은 그녀’(감독 허인무•제작 지오필름)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영화다.

나문희는 하루아침에 이팔청춘으로 몸이 바뀌어 버린 ‘수상한 그녀’(2014)의 욕쟁이 할매, 하루가 멀다 하고 민원신고를 밥 먹듯이 넣는 민원 왕 도깨비 할매로 분한 ‘아이 캔 스피크’(2017)까지 매 작품마다 영화 속 캐릭터에 완벽 몰입하며 관객들을 웃기고 울려왔다.

올해 데뷔 59년 차인 배우 나문희는 현재까지도 영화는 물론, 드라마, 연극, 뮤지컬, 광고까지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할매’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남다른 연기 내공으로 완성시킨 코미디 연기를 통해 각종 유행어와 명장면을 탄생시키며 기성세대뿐만 아니라 1020세대까지 아우르는 유일무이한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

이처럼 전 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나문희가 ‘감쪽같은 그녀’를 통해 그동안 아껴온 매력을 대방출 하며 관객들과 만난다. ‘감쪽같은 그녀’에서 나문희는 동네를 주름잡으며 나 홀로 라이프를 즐기던 말순의 자유분방하고 유쾌한 모습부터, 갑자기 나타난 손녀 공주와 티격태격하는 모습,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나는 과정까지 웃음과 감동을 아우르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감쪽같은 그녀’의 허인무 감독은 “나문희 선생님의 연기하는 모습은 마치 무림의 고수 같다. 선생님의 표정과 감정만으로 모든 장면이 설명된다. 이런 연기가 가능한 분은 나문희 선생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극찬을 전했다.

배우 나문희는 “말순은 순수하고 인간의 깊은 면을 갖고 있다. 감정 표현하기를 좋아하는 나로서 ‘내가 말순을 연기하면 잘 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캐릭터의 깊이가 너무 좋아서 관객들이 나와 함께 느끼고 웃고 울었으면 좋겠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감쪽같은 그녀’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감쪽 같은 그녀 | 나문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