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식스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1위, 얼떨떨”
2019. 10.22(화) 18: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데이식스가 데뷔 첫 1위 소감을 전했다.

데이식스(성진 제이 영케이 월필 도운)의 정규 3집 ‘더 북 오브 어스 : 엔트로피’(The Book of Us : Entrop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지난 7월 발매한 미니 5집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The Book of Us : Gravity)의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데뷔 이래 첫 음원차트 정상, 음악방송 1위에

성진은 “그 당시에 얼떨떨했다. 음악방송 1위, 음원사이트 1위를 했다고 들어서 실감이 안 난 시기가 있었다”라고 떠올렸다.

또 성진은 “공연 에너지를 받다 보니 우리가 옛날보다 조금은 성장한 밴드가 됐다는 생각을 하면서 조금은 자신감을 갖고, 책임감도 생기게 됐다”라며 “공연을 통해 최대한 많은 에너지를 돌려드리려고 최대한 많은 노력을 기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JYP엔터테인먼트 | 데이식스 |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