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에이비식스X린, 귀호강 라이브 선사 [종합]
2019. 10.24(목) 16:07
컬투쇼-에이비식스, 린 출연
컬투쇼-에이비식스, 린 출연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컬투쇼'에서 에이비식스, 린이 귀호강 라이브를 선사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를 맡은 가운데 가수 린, 그룹 AB6IX(에이비식스, 이대휘 박우진 임영민 김동현 전웅)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에이비식스는 지난 7일 첫 번째 정규앨범 '식스센스(6IXENSE)'로 컴백했다. 앨범의 타이틀곡 '블라인드 포 러브(BLIND FOR LOVE)'는 데뷔곡 '브리드(BREATHE)'의 연장선상에 있는 딥 하우스 넘버로, 이전보다 더욱 강렬하고 업그레이드된 사운드가 특징이다.

'블라인드 포 러브'에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걸 다 줘도 아깝지 않다'는 남자의 패기가 담겨있으며, 이대휘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이 노래의 랩 메이킹을 맡은 박우진은 "대휘가 좋은 곡을 줘서 거기에 숟가락을 얹기만 했다"며 "곡에 최대한 잘 스며들게 열심히 써봤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에이비식스는 '블라인드 포 러브'의 포인트 안무를 꼽았다. 멤버들은 "'블라인드 포 러브'는 사랑에 눈이 멀었다는 내용"이라며 "가사에 맞게 한쪽 눈을 손으로 가리고 우리의 시그니처인 숫자 6을 그린다"고 설명했다. 에이비식스는 '블라인드 포 러브'를 라이브로 선보이며 훌륭한 가창력을 자랑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린은 지난 18일 싱글 '정말 헤어지는 거야'로 컴백했다. '정말 헤어지는 거야'는 린이 정규 10집 앨범 '#10' 이후 약 1년 만에 선사하는 싱글로, 편안한 멜로디 라인과 감성적인 가삿말이 인상적인 노래다.

이에 대해 린은 "1990년대 말, 2000년 대 초의 사운드가 담겨 있다. 내가 데뷔 때 불렀던 노래와 닮았다"며 "싱어송라이트 죠지와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린은 "내가 직접 가사를 썼다"며 신곡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여기에 린은 자신이 트로트 꿈나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말을 들은 DJ 김태균은 "린이 트로트를 무척 잘 부른다"고 칭찬했고, 신봉선은 "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직접 들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린은 가수 심수봉 '사랑밖에 난 몰라'를 라이브로 선보이며 화답에 나섰다.

이밖에 린, 에이비식스는 콘서트를 언급하기도 했다. 먼저 린은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말했다. 에이비식스는 "11월 9일, 10일 양일간 체조경기장에서 첫 월드투어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에이비식스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