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 꼽은 노동요 "쿨 '알로하'"
2019. 10.26(토) 23:57
일로 만난 사이
일로 만난 사이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일로 만난 사이'에서 코미디언 유재석이 자신만의 노동요를 꼽았다.

26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일로 만난 사이' 마지막 회에서는 유재석이 힘들었던 시간을 넘긴 비법을 공개했다.

유재석은 일을 하는 동안 육체적으로 힘들었을 때 음악을 틀었다.

그의 대표적인 노동요는 그룹 쿨의 '알로하'였다. 유재석은 '알로하' 리듬에 맞춰 몸을 이리저리 흔들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유재석은 "쿨 멤버로 활동한 이재훈이 무척 부러웠다"며 "한 번만 이재훈의 외모로 태어났으면 소원이 없겠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일로 만난 사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재석 | 일로 만난 사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