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주말 박스오피스 1위, ‘개봉 5일만에 100만’
2019. 10.28(월) 09:03
82년생 김지영 주말 박스오피스
82년생 김지영 주말 박스오피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제작 봄바람영화사)은 주말 기간 1486개 스크린에서 82만9279명을 동원해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주말 관객수를 더한 누적 관객수는 112만433명이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말레피센트2’(감독 요아킴 뢰닝•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주말 기간 880개 스크린에서 32만5290명을 동원해 주말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주말 관객수를 더한 누적 관객수는 112만5706명이다. ‘말레피센트2’는 강력한 어둠의 요정이자 무어스 숲의 수호자 말레피센트가 딸처럼 돌봐온 오로라와 필립 왕자의 결혼 약속으로 인간 왕국의 잉그리스 왕비와 대립하게 되고 이에 요정과 인간의 연합이 깨지면서 벌어지는 거대한 전쟁을 그린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영화 ‘조커’(감독 토드 필립스•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는 주말 기간 702개 스크린에서 24만67명을 동원해 주말 박스오피스 3위로 하락했다. 주말 관객수를 더한 누적 관객수는 496만159명이다. ‘조커’는 희대의 악당 조커의 탄생이라는 그 누구도 몰랐던 새로운 이야기로 코믹북이 아닌 영화를 위해 완전히 재창조된 독창적인 캐릭터의 탄생 서사를 다룬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제작 영화사 집)는 주말 기간 613개 스크린에서 13만119명을 동원해 주말 박스오피스 4위로 떨어졌다.; 주말 관객수를 더한 누적 관객수는 279만3367명이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람보: 라스트 워’(감독 애드리언 그런버그•배급 제이앤씨미디어그룹)은 개봉 첫 주말 483개 스크린에서 4만7093명을 동원해 주말 박스오피스 5위로 시작했다. 주말 관객수를 더한 누적 관객수는 7만2262명이다. ‘람보: 라스트 워’는 36년간 치열하게 전장을 누비던 존 람보(실베스터 스탤론)가 멕시코 카르텔에 맞서 펼치는 일생일대 마지막 전투를 그린 영화다.

뒤를 이어 영화 ‘빅트립: 아기팬더 배달 대모험’은 주말 박스오피스 6위를 차지했다. 영화 ‘퍼펙트맨’은 전주 대비 두 계단 하락한 주말 박스오피스 7위다. 영화 ‘터미네이터2 3D’는 주말 박스오피스 8위, 영화 ‘체크 히어로’는 주말 박스오피스 9위에 올랐다. 영화 ‘더 킹: 헨리 5세’는 10위로 시작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포스터, 그래픽=신상민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82년생 김지영 | 말레피센트2 | 주말 박스오피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