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선도 못 맞힌 '램프 증후군' 뜻? 사서 걱정하는 사람(옥탑방의 문제아들)
2019. 10.28(월) 21:50
옥탑방의 문제아들
옥탑방의 문제아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램프 증후군'이 문제로 출제됐다.

28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영화 '오늘도 위위'의 배우 선우선이 출연해 문제를 푸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멤버들은 '램프 증후군'을 묻는 질문에 갖은 추측을 하기 시작했다. 먼저 김숙은 "'알라딘'의 지니처럼 한 명만 만나는 사람, 세상과 단절돼 사는 사람을 일컫는 용어가 아니냐"고 추측했고, 선우선은 "핸드폰 없이 못 사는 사람 같다"고 했지만 모두 정답을 맞히는데 실패했다.

이어 김숙과 선우선은 각각 "지니가 혼자서는 못 움직이지 않느냐. 스스로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사람 아니냐" "게임 중독 같다. 현실과 게임을 구별하지 못하니 램프 증후군이라고 하는 것 같다"고 외쳤지만 이 또한 정답은 아니었다.

이후 침묵을 유지하던 정형돈은 "알겠다"고 소리치며 일어났다. 정형돈은 "사서 걱정하는 사람"이라고 추측했고, 송은이는 "신문에서 본 것 같다"며 화답했다. 결국 정형돈이 마지막 문제의 정답을 맞히는 데 성공하며 쾌재를 내질렀다.

'램프 증후군'이란 요술램프의 지니를 불러내듯 수시로 걱정하는 것으로 쓸데없는 걱정을 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선우선 | 옥탑방의 문제아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