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프듀X' 제작진 일부 구속영장 신청…깊이 사과드린다" [전문]
2019. 11.05(화) 09:12
프로듀스 X 101 안준영PD
프로듀스 X 101 안준영PD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생방송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인 '프로듀스 X 101'의 일부 제작진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열린다. 이에 수사를 의뢰한 엠넷은 공식 사과문을 밝혔다.

엠넷 측은 5일 오전 티브이데일리에 "'프로듀스 X 101'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7월 말 '프로듀스 X 101' 투표 조작 논란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던 엠넷은 "'프로듀스 X 101'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으로 확인돼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앞으로도 엠넷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다시 한 번 '프로듀스 X 101'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끝으로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법조계에 따르면 '프로듀스 X 101' PD 등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하 엠넷 공식입장 전문

엠넷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엠넷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으로 확인되어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엠넷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프로듀스X101>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로듀스X101>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 드립니다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준영 | 프로듀스 X 101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