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김선호, 분노→멜로눈빛 ‘냉온 오가는 마성의 매력’
2019. 11.05(화) 11:42
김선호
김선호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가 극과 극 온도차 연기를 펼쳤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극본 소원·연출 신윤섭) 5회에서는 고지석(김선호)이 파트너 유령(문근영)이 격투기 선수이자 데이트 폭력범인 김원태(오대환)에게 폭행당한 것을 알고, 분노를 폭발시키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석은 열차 안에서 쓰러져 있는 유령을 발견했다. 피투성이가 된 유령을 보고 놀란 그는 덜덜 떨리는 손과 호흡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연신 유령에게 괜찮다고 다독였다. 병원에 유령을 두고 나온 지석은 원태를 찾아갔다. 그는 “경찰은 2인 1조, 파트너랑 떨어지면 안 돼. 그래서 아까 거기 내가 있어야 했다고. 내가 같이 맞아야 했다고. 나 거기에 있었다 치고, 나도 쳐”라고 소리쳤다. 유령에 대한 미안함과 원태를 향한 분노였다.

사정없이 퍼붓는 원태의 주먹과 발차기를 꿋꿋이 버텨내던 지석은 “마음이 아프다고”라고 외치며 반격에 나섰다. 끝내 지석의 강력한 한 방을 맞고 링 위에 쓰러진 원태에게 그는 “다신 내 파트너 건드리지 마”라고 경고한 뒤, 원태를 체포했다. 위험한 일에는 언제나 한 발짝 물러서 있던 지석이었지만, 유령을 다치게 한 원태를 잡기 위해 이 악물고 달려드는 그의 모습은 자신도 모르는 새 내면에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음을 암시했다.

그런가 하면 극 말미, 지석이 유령과 조금 더 가까워진 모습을 보여줘 안방극장을 설레게 했다. 홍대 클럽데이에 온 몰카범을 검거한 지석은 유령과 함께 퇴근길에 나섰다. 그는 길 건너에서 즐거운 표정으로 춤추는 사람들을 보는 유령에게 “우리, 건넙시다. 우리도 놀자고요”라며 손을 잡고 춤추는 무리 안으로 이끌었다. 앞서 힘든 시간을 보냈던 두 사람이 서로를 마주보며 웃고, 행복하게 춤을 추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 짓게 하기 충분했다.

이처럼 김선호는 분노와 설렘을 오가는 극과 극 온도차 열연으로 극의 텐션을 주도했다. 캐릭터가 느끼는 뜨거운 분노를 서늘한 눈빛에 담아내며 긴장감을 높이다가도, 설렘을 증폭시키는 멜로 눈빛과 미소로 드라마의 분위기를 순식간에 바꿔놓으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끈 것. 이에 앞으로 이어질 김선호의 활약에 기대감을 모은다.

김선호가 출연하는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선호 | 유령을 잡아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