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곽선영, 장나라ㆍ이청아와 '숨 멎' 연기 호흡
2019. 11.06(수) 11:20
VIP 곽선영
VIP 곽선영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배우 곽선영이 'VIP'에서 장나라, 이청아와 숨막히는 연기호흡을 펼쳤다.

송미나(곽선영)는 지난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 연출 이정림)에서 정선(장나라)이 자신을 남편의 외도 상대로 의심하는 상황과, 현아(이청아)와 업무를 놓고 대립하는 장면에서 긴장감을 극대화하는 연기력과 호흡으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곽선영, 장나라, 이청아, 표예진 등 'VIP'의 여주인공들은 제작진이 "믿무배(믿고 무조건 보는 배우)의 향연이 펼쳐질 것"이라고 자신할 만큼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자랑하는 배우들이다. 여기다 현장에서는 친자매처럼 가깝게 지내면서 연기의 합도 최고치를 이끌어 내고 있다.

이날 송미나와 정선의 연기 호흡에서는 스릴이 넘쳤다. 정선은 팀내 다른 여직원과 남편의 외도를 의심하는 상황. 남편과 송미나가 함께 있는 장면을 봐서 이에 관해 "따로 회의하며 오더 내린 것이 있니"라며 떠보지만 송미나는 묘한 표정으로 "그런 적 없다"고 잘라 말한다.

결국 송미나가 자리를 비운 사이 놓고 간 휴대폰을 몰래 뒤져 볼 만큼 정선의 의심은 커진다. 이 과정에서 의심이 증폭되는 정선의 내면, 정말 외도 상대인지 알 듯 모를 듯한 송미나의 표정과 말투는 두 여배우의 연기 공력과 호흡을 잘 보여주며 시청자들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에 앞서 송미나는 현아와도 텐션을 높였다. 송미나는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다른 직원과 조정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육아 휴직으로 인한 연이은 승진 누락으로 도태될 위기 상황이라 좀더 고과를 높게 받을 수 있는 업무를 할 수 있게 양해를 구해보려 한 것.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지만 현아는 "업무를 가려 받지 말자"며 요청을 거절했다. 송미나는 사정을 몰라 주는 현아가 답답했지만 감정을 억누르고 "죄송하다. 내가 실수했다"며 한 발 물러섰다. 서로의 입장이 팽팽히 부딪히다 결국 송미나가 속마음과는 다른 모습으로 자리를 마무리하는 장면에 이르자 긴장감은 또 한번 급상승했다.

곽선영과 장나라, 이청아 등 'VIP' 여배우들의 완성도 높은 연기 앙상블은 서로 다른 감정선이 잘 충돌해 빚어 내는 극적 긴장감으로 이어지며 향후 이야기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대치로 높였다. 회를 거듭하면서 추가로 보여줄 연기 호흡도 얼마나 다채롭고 풍성할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VIP']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VIP | 곽선영 | 장나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