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측 "쇼케이스 취소"…안준영PD 조작 혐의 인정 여파 [공식]
2019. 11.07(목) 09:19
아이즈원
아이즈원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프로듀스 48'의 투표 조작 의혹 여파로 최종 데뷔조였던 그룹 아이즈원의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아이즈원의 소속사 오프더레코드 측은 7일 "11일 예정이었던 아이즈원 쇼케이스가 취소됐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당초 아이즈원은 11일 오후 4시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새 앨범 '블룸아이즈(BLOOM*IZ)'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나설 예정이었다.

지난 5일 엠넷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 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던 안준영PD와 김용범CP는 사기,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6일 방송된 SBS '8뉴스'에 따르면 안준영PD는 최근 방송된 엠넷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과 '프로듀스48'의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인정했다.

이에 따라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결성된 엑스원(X1), '프로듀스48'의 우승자로 구성된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즈원 | 안준영PD | 프로듀스48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