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3’ 윤정수 두 번째 소개팅, ‘170cm 이상형’ 만났다
2019. 11.07(목) 14:29
연애의 맛3 윤정수
연애의 맛3 윤정수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연애의 맛3’ 윤정수가 이상형과 두 번째 소개팅을 갖는다.

7일 방송될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3’ 3회에서는 윤정수가 첫 소개팅의 실패에서 배운 경험으로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변화, ‘연맛 패널들’을 발칵 뒤집어 놓는 ‘두 번째 소개팅’이 펼쳐진다.

녹화 당시 윤정수는 ‘두 번의 실패란 없다’고 다짐, 머리부터 발끝까지 만반의 준비를 갖춰 소개팅 장소에 등장했다. 첫 번째 소개팅 때 통유리로 인해 지나다니는 모든 사람들에게 소개팅이 실시간으로 공개됐던 윤정수는 다시는 불상사가 없도록 장소를 꼼꼼히 체크하는 모습으로 ‘확’ 바뀐 윤정수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윤정수는 늘씬한 170cm의 키, 청순하고 단아한 외모의 상대방을 만나자마자, 동공이 확장되는가 하면 안절부절못하면서 심각하게 긴장하는 등 그간의 장난기 넘치는 모습들과는 완전히 다른 행동을 보였다. 지켜보던 김숙마저 “소름 끼치게 진짜”라며 “장난칠 때는 저러지 않는다”고 첨언해 호기심을 드높였다. 또한 윤정수는 첫 소개팅에서의 무리수를 둔 애티튜드와는 정반대로, 매 순간 상대방의 의견을 묻고 행동하는 등 조심스러운 태도로 순조롭게 식사를 마치고 ‘한강 애프터’에 성공, 스튜디오에 환호성을 자아내게 했다.

하지만 윤정수는 엄청난 교통체증으로 인해 다음 스케줄인 ‘라디오 생방송’ 30분 전까지 한강에 도착하지 못했고, ‘한강 데이트’를 미뤄야 할 지경에 이르렀던 것. 이대로 포기할 수 없던 윤정수는 자신의 아찔한 비밀의 장소로 소개팅 상대를 데리고 가며 ‘기다려 달라’고 부탁하는 초유의 애프터를 시전했다. 그런데 이 순간 MC 김숙이 “아니야 오빠 그거 아니야”를 외치는가 하면, 패널들 사이에서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히 드리워졌던 터. 과연 윤정수가 그녀를 어디로 데려간 것인지, 그리고 그는 과연 윤정수를 기다릴 것인지, 윤정수의 두 번째 소개팅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첫 소개팅에서의 윤정수와 동일 인물이 맞나 싶을 정도로, 확 바뀐 윤정수가 상상 이상의 스펙터클한 두 번째 소개팅을 펼친다”라며 “정말 열심히 노력한 윤정수가 운명의 그녀,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을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밤 11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애의 맛 | 윤정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