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영X강신일 진신 가득 담긴 ‘집 이야기’ 스틸
2019. 11.08(금) 11:13
집 이야기 강신일 이유영
집 이야기 강신일 이유영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집 이야기’가 대체 불가 배우 이유영과 명품 배우 강신일의 현실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제작 영화사 지음)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되는 이야기다.

이번에 공개한 캐릭터 스틸 6종은 말 한마디 살갑지 않은 막내 딸 은서 역의 배우 이유영과 표현이 서툰 무뚝뚝한 아버지 진철역의 배우 강신일의 진심이 깃든 특별한 순간들을 포착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TV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동 중인 두 배우는 이번이 첫 만남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이 시대 보통의 딸과 아버지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선보일 예정이다.

첫 번째 스틸은 홀로 서울살이를 하는 직장인으로 원룸 이사만 일곱 번째인 은서가 정착할 새 집을 찾지 못하고 잠시 고향집인 진철의 집으로 돌아온 모습이다. 좁은 방이 답답했지만, 어쩐지 오랜만에 매우 깊은 잠에 들었다 깬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다음은 집에 돌아온 막내 딸을 위해 아버지 진철이 시장에서 장을 보고 돌아오는 모습이다. 김장 재료를 양손 한가득 샀는데, 은서가 좋아하는 복숭아 김치를 만들 예정이다.

세 번째 스틸은 단단히 잠긴 금고의 문을 여는 열쇠 기술자 진철의 모습이다. 어떤 문도 열 수 있지만 가족에게조차 마음의 문을 열지 못하는 진철의 캐릭터를 엿보게 한다.

네 번째 스틸은 신문사 편집기자로 일하고 있는 은서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 두 스틸은 고향인 인천 바닷가의 노을을 마주하고 앉은 두 사람의 모습이다. 깊은 생각에 잠긴 두 사람의 눈빛 속에서 아릿한 여운이 전해진다.

‘집 이야기’는 오는 11월 28일 개봉해 추억하고, 꿈꾸고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마음 속 깊은 여운을 남길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신일 | 이유영 | 집이야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