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X정지영 감독, '블랙머니' 향한 애정 #이하늬 #경제 공부 #6년 [종합]
2019. 11.08(금) 11:54
씨네타운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이 '블랙머니'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8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는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제작 아우라픽처스)의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해 스페셜 DJ 박정민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진웅은 "'블랙머니'는 실제 있던 일을 바탕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영화의 핵심은 '모피아'"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지영 감독은 "나는 '모피아'를 두고 '머니(money, 돈)와 마피아'를 합쳐 '돈을 움직이는 마피아'라고 설명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조진웅은 "극 중 모피아에 의해 움직이는 캐릭터들의 모습이 가관"이라고 말했다. 그는 "눈을 뜨고 코를 베이는데 이슈가 되지 않는다. 그 뒤에 숨은 권력이 무엇인지에 대해 재해석하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어야겠다'라는 각성의 의미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조진웅은 "'나는 '블랙머니'에서 일방통행을 하는 양민혁(조진웅)을 연기한다"며 "이성적이게 사건을 들여다보기 때문에 관객들도 사건을 객관적으로 바라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조진웅은 "영화를 보면서 자랐던 세대로서 당시 출연했던 선배 배우들을 실제로 보는 것은 영광이었다. 많은 선배들과의 조우, 협연만큼 좋은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배우 이하늬와 처음으로 협연을 했다. 이하늬가 가지고 있는 건강한 에너지가 '블랙머니'에 잘 담긴 것 같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이하늬가 건강과 관련된 잔소리를 많이 하더라. 술도 줄이라고 했다"며 "동생인데 오빠를 이기는 여동생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정지영 감독은 "처음에 이하늬를 캐스팅할 때 많이 망설였다. 내가 생각한 김나리(이하늬)의 성격과 안 맞지 않나 생각을 했다"며 "몇 번 겪어보면서 이하늬 속에 김나리 캐릭터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경제 공부와 관련된 비화도 공개했다. 정지영 감독은 "조진웅에게 경제 공부를 하지 마라고 했다"며 "영화가 어떤 사실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이지 않냐. 시나리오가 진짜라고 생각하고 연기를 해야 하는데 그 이면을 공부해버리면 헷갈린다. 그래서 하지 마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조진웅은 "이 영화가 나오기까지 조사나 인터뷰 등 여러 가지 자료를 모으는데 시간이 꽤 걸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지영 감독은 "6년 걸렸다. 작업 제작에 참여한 사람들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조진웅은 "영화를 통해 국민들에게 뭔가를 알리고 싶은, 감독님만의 염원이 담긴 것 같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밖에 정지영 감독은 "평소 조진웅을 눈여겨봤다. 영화 '끝까지 간다'를 보고 눈에 들어왔고, '완벽한 타인'도 좋았다"며 "조진웅이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정지영 감독은 "'조진웅과 한 번 작품을 같이 해 봐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기회가 와서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3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머니 | 씨네타운 | 조진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