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최명길, 상 중 김명수 화장품 행사장 엎었다
2019. 11.08(금) 20:02
우아한 모녀
우아한 모녀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우아한 모녀’ 최명길이 화장품 행사장에서 난동을 부렸다.

8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 5회에서 차미연(최명길)은 구재명(김명수)이 만든 화장품의 행사장을 뒤엎었다.

이날 구재명(김명수)은 자신을 의심하는 조윤경(조경숙)에게 “정당한 대가 주고 산 거다. 거짓말해서 우리야 말로 피해자다”라고 했다. 조윤경은 “이유가 있지 않겠나. 상 중에 여기까지 온 걸 보면”이라며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이후 차미연은 기물파손, 허위사실 유포로 잡혀갔다. 홍인철(이훈)은 차미연의 보호자로 유치장에 달려갔고, 차미연은 “제 화장품에서 허브 뺏어간 것 맞다. 그거 다 명호 씨 기술이다. 그거 숨기려고 명호 씨 죽인 거다”라고 호소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우아한 모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아한 모녀 | 최명길 김명수 조경숙 이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