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헨리 '나혼산' 보고 러브콜, 음악적 재능 눈에 쏙"
2019. 11.08(금) 23:46
나 혼자 산다, 윤도현 헨리
나 혼자 산다, 윤도현 헨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윤도현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헨리에 대해 알게 됐다고 밝혔다.

8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 윤도현의 남한강 하이킹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윤도현은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에 등장해 두 사람이 함께 한 에피소드를 지켜봤다. 헨리의 독특한 화법에도 척척 대답을 내놓으며 소통하는 윤도현의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형님에게 배운다"며 감탄했다.

윤도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처음 헨리를 봤다. 루프 스테이션으로 혼자 막 반주를 하며 노래하는 모습이었다. 그걸 보고 헨리에 대해 찾아봤다"며 "재능도 있고, 음악에 대한 욕구가 있는 친구구나 싶었다. 응원하고 싶었고, 연락을 해 친분을 쌓게 됐다"고 말했다.

헨리 역시 윤도현에게 "형이 옛날에 김범수 선배님이랑 '보고 싶다' 같이 부르시는 걸 보고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말했다. 이에 윤도현 헨리는 즉석에서 '보고 싶다'를 노래하며 호흡을 맞췄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 윤도현 | 헨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