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샤프 8년 만에 교체에 ‘국민청원까지 등장’
2019. 11.09(토) 11:33
수능 샤프(해당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수능 샤프(해당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50만여명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생에게 지급되는 샤프가 지난 해와 다른 제품이 제공된다.

9일 교육부에 따르면 오는 14일 치러지는 2020학년도 수능에는 지난 해와 다른 제품의 샤프가 응시생에게 제공된다.

수능 응시생에게 샤프가 지급된 것은 2006학년도다. 2005학년도 수능 당시 대규모 부정행위가 발생하자 교육당국은 이를 방지하기 위해 수능 응시생에게 연필과 컴퓨터용 사인펜 외에는 필기구를 가져오지 못하게 하고 대신 샤프를 한 자루씩 지급했다.

2006학년도부터 2010학년도까지 중소업체가 생산한 A 제품이 제공됐다고 2011학년도에는 대형업체의 B제품으로 변경됐다. 그러나 B제품에서 샤프심이 잘 부러지는 단점이 발견돼 2012학년도부터 A제품이 다시 지급했다.

무엇보다 일명 ‘수능 샤프’는 매년 품귀현상을 겪어 왔다. 수험생들이 수능 샤프로 선정된 제품을 미리 구매해 손에 익도록 연습하기 때문이다. 이에 새롭게 바뀌는 수능 샤프의 제품을 알려달라는 국민 청원까지 등장했다.

하지만 수능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샤프에 대해 보안사항이라며 제품명을 비롯해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능 샤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