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X탁재훈 공연 준비→홍선영 치팅 데이 [종합]
2019. 11.10(일) 22:49
미우새
미우새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과 탁재훈의 공연 준비부터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의 치팅 데이까지 다양한 일상이 공개됐다.

10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가수 이상민과 배우 탁재훈이 '블로그램 슈퍼콘서트'를 공연을 앞두고 준비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탁재훈은 그룹 컨츄리꼬꼬 멤버로 활동했던 신정환이 공연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생각했다. 그는 이상민에게 "어차피 컨츄리 꼬꼬를 네가 제작했으니 무대에 함께 서 달라"고 부탁했고, 이상민은 고민 끝에 수락했다.

곧이어 두 사람은 연습실에서 호흡을 맞추기 시작했다. 이상민은 큰 목소리로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낼 대사를 외쳤다. 이후 탁재훈은 이상민이 자신이 부르는 파트를 크게 따라 부르자 "너는 여기서는 부르지 마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간주 중 "여러분 즐거우세요? 즐거우면 소리 질러"를 외쳤다. 탁재훈은 대사를 많이 하는 이상민을 바라보며 못마땅한 눈초리를 보내 폭소케 했다. 그는 이상민에게 "너무 나간다"고 지적을 했다. 이상민은 "이 정도는 괜찮다"며 억울해했다.

콘서트 당일이 되자 이상민, 탁재훈은 대기실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탁재훈은 "룰라 무대에서 힘을 많이 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알아서 조절을 해 달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룰라와 컨츄리 꼬꼬 사이에 있는 짧은 여유 시간을 두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과거 이상민과 함께 그룹 룰라로 활동한 가수 김지현, 채리나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상민은 두 사람에게 "탁재훈이 내가 오버할 때마다 '컴온'을 외치기로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탁재훈은 이상민의 폭로가 이어지자 김지현, 채리나에게 "너희가 속사정을 모르는 것"이라며 억울해했다.

무대에 오른 이상민, 탁재훈은 '오! 해피'로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두 사람은 안정적인 호흡을 뽐냈다. 탁재훈은 이상민이 무대 앞으로 나가자 "컴온"을 외치기 시작해 웃음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성공적으로 무대를 끝마쳤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우 송진우와 함께한 코미디언 유세윤, 가수 김종국, 뮤지의 일상도 그려졌다. 유세윤, 김종국, 뮤지는 송진우의 딸 백일 선물을 가지고 그의 집을 방문했다. 송진우의 아내는 외출 중이었다. 김종국은 송진우의 딸 송우미를 언급하며 "SNS에서 봤는데 무척 예쁘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일본인 미나미 씨와 결혼한 송진우는 결혼 3년 차였다. 송진우는 "처음에는 아예 아내와 대화가 안 통했다"며 언어의 장벽이 있었음에도 첫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그는 "맨 처음에는 보디랭귀지를 했다"며 "아내가 나 만난 지 3개월 만에 7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1년 동안 한국으로 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송진우는 "아내가 첫 만남에 번개가 왔다고 하더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송진우는 "큰 매형이 이스라엘 인"이라며 "가족이 다들 한국어를 배워서 다 같이 만나면 한국어를 만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홍진영과 언니 홍선영의 일상도 그려졌다. 치팅데이를 맞이한 홍선영은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홍선영은 홍진영에게 "내가 오늘을 얼마나 기다렸는지 아냐"며 행복해했다. 홍선영은 "피자 치킨은 기본이고 짜장면이 그렇게 먹고 싶더라. 만두, 떡볶이도 먹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본격적으로 치팅데이를 시작한 홍선영은 핫도그 먹방에 들어갔다. 홍진영은 핫도그를 빠르게 먹은 홍선영에게 "핫도그를 마셨냐"고 말해 폭소케 했다. 두 번째 핫도그를 먹기 시작한 홍선영은 "맛있다"를 연발하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신동엽은 "예전에는 걱정스러웠는데 오늘은 흐뭇하다. 그동안 고생이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우새 | 미운 우리 새끼 | 이상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