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김용명 "유명해지니 아내가 신발 정리해줘"
2019. 11.11(월) 11:29
라디오쇼
라디오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라디오쇼'에서 코미디언 김용명이 근황을 밝혔다.

11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서는 코미디언 김용명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용명은 자신을 "시청률, 청취율 깡패"라고 소개하며 등장했다. 이어 박명수가 "약간 건방져진것같다"고 하자 김용명은 굴하지 않고 "현시대가 그렇다. 내가 나오면 시청률이 올라가는 건 팩트다. 무조건 올라간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김용명은 "요즘 주변에서 많이 알아봐 주신다. 이런 말 하긴 그렇지만 인기가 많아지니 집안에서의 위상이 달라졌다. 예전엔 신발 정리도 내가 다 했는데, 요즘은 아내가 다 해준다. 계절이 바뀌면 바로바로 정리해준다. 신체적 대우가 많이 달라져서 좋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김용명은 "요즘 바쁜데 '명수 씨'가 불러주셔서 나오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박명수가 "이제 나랑 방송 안 하려고 하냐"고 하자 김용명은 말을 바꿔 "명수 형과 방송을 하게 되니 기쁘다"고 해 박명수를 폭소케했다.

최근 김용명은 tvN '코미디빅리그'에서 '수상한 택시' 코너를 진행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김용명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쇼 | 직업의 섬세한 세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