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조신우♥이혜근-오정세♥백아영, 셀프효도 대립각 [종합]
2019. 11.11(월) 23:19
얼마예요? 이윤철 조병희 이혜근 조신우 오정세 백아영 최현호 홍레나 홍수환 옥희 설수현 이만기 김지선 손범수 아나운서
얼마예요? 이윤철 조병희 이혜근 조신우 오정세 백아영 최현호 홍레나 홍수환 옥희 설수현 이만기 김지선 손범수 아나운서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시가 효도에 대한 부부의 팽팽한 대립각이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1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얼마예요?’에서는 게스트 설수현, 이윤철 조병희, 홍서범 조갑경, 홍수환 옥희, 조신우 이혜근, 오정세 백아영, 최현호 홍레나의 부부 토크쇼가 공개됐다.

이혜근은 “저희 엄마가 담석이 온 적이 있다. 그때 제가 작품 때문에 바빠서 잘 못 가고 그랬는데, 남편이 가주길 바랐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혜근은 “남편이 우리 어머니 병문안도 가고 찾아뵙고 하면 좋잖냐. 그런데 남편이 안 하더라. 엄마가 열흘 동안 입원했는데 저랑 갈 때 딱 한 번 가고 안 가더라”라며 서운함을 전했다.

이어 이혜근은 “저희 시어머니도 몇 년 후 수술을 하게 됐다. 아버님이 내일 오라고 전화를 했는데, 남편이 아버님 말씀 듣고 정말 병원 안 가고 집에 오더라”라며 남편의 매정함을 질타했다.

급기야 이혜근은 “남편은 오히려 저한테 ‘너 며느리잖아. 왜 나한테 그래’라며 화를 내더라”라고 폭로해 공분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김지선은 “조신우 씨는 자기가 못 가면 와이프가 가라고 하는데, 시어머니가 보고 싶은 사람은 아들이다”라는 중요한 지적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지만 오정세는 “물론 아들 입장에서 우리가 가면 어머니가 좋아하시긴 한다. 그런데 그렇게 좋아하는 부분을 아내한테 양보하는 것뿐”이라 항변했다.

이혜근은 “아들만 있는 이런 시어머니 상황을 보니 제 노후가 걱정된다. 아들만 있으면 이런가 보다”라며 아들들의 냉정함과 무심함을 질타했다.

이만기는 급기야 “일이 있어도 이혜근 씨가 딸, 며느리로서의 역할을 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도리어 이혜근을 지적해 시청자들의 답답한 마음을 자극했다.

백아영 역시 평소 오정세가 자신의 아버지가 아플 때 병문안 한 번 안 갔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오정세는 목소리를 높여 “아내가 원하는 날짜에 병문안 가려고 마음먹었는데 혼자 아빠한테 가더라”라며 투덜대 실소를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얼마예요?’]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백아영 | 얼마예요? | 오정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