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권리세, 아내 별과 친분…사고 전날 녹화" 하하 눈물
2019. 11.12(화) 05:17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은비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은비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아이콘택트' 하하가 레이디스코드 멤버였던 故 권리세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11일 밤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는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주니, 소정이 출연했다.

소정의 생일인 9월 3일은 레이디스코드가 끔찍한 교통사고를 당한 날이기도 하다. 이 사고로 권리세와 은비는 세상과 이별한 바. 이에 소정은 사고 후 행복한 생일은 보낸적이 없다.

이날 강호동, 이상민, 하하는 5년 전 사고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뚝뚝 흘리는 소정을 바라보며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이상민은 "고인이 된 두 친구도 굉장히 촉망받는 친구들이었다"며 권리세, 은비를 언급했다.

하하는 권리세에 대해 "사고 나기 전, 전전날에도 녹화를 같이 했었다. 데뷔 전부터 아내 별과 친분이 있었다. 엄청 지켜보고 응원해주던 친구였다. 진짜 착했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재일한국인 권리세는 '위대한탄생'으로 얼굴을 알리지 않았느냐. 은비는 인간 비타민이었다"며 두 사람을 기억했다.

이어 하하는 "은비의 생전 소원이 음원사이트 1위였다고 하더라. 소원을 안 팬들이 사고 후, '아임파인땡큐(I'm Fine Thank You)'라는 곡을 1위로 만들어줬다. 마음이 더 아팠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 은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