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정해인 "욕하는 내 모습? '시동' 보면 알게 될 것"
2019. 11.12(화) 11:27
씨네타운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정해인이 영화 '시동'에 대해 말했다.

1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휴가를 떠난 박선영 아나운서를 대신해 배우 박정민이 스페셜 DJ를 맡은 가운데,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제작 외유내강)의 배우 정해인, 염정아가 출연해 '씨네초대석' 코너를 꾸몄다.

이날 정해인은 "욕을 하는 정해인 배우의 모습은 상상할 수 없다"는 청취자의 사연에 "'시동'을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답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반항아를 연기하다 보니 욕을 하는 장면이 많다"며 삐 소리와 함께 욕을 하는 연기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박정민은 "욕을 정제하려고 감독님이 부단히 노력하셨다. 버릇처럼 나오는 욕들이 있는데, 나 또한 자제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염정아는 "박정민과 첫 만남부터 내가 때리는 신이 있어서 너무 미안했다"며 촬영장 비화를 털어놨다. 이에 박정민은 "내가 맞는 신이 특히나 많았다. 극중 염정아가 내 엄마로 나오는데 첫 촬영이 뺨을 맞는 신이었다. 염정아가 워낙 마음이 여리다 보니 내가 오히려 빨리 세게 때려달라고 부탁했다. 덕분에 3-4테이크만에 오케이 사인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시동'은 정체불명의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씨네타운 | 염정아 | 정해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