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정해인x염정아x박정민 "'시동', 모두가 성장하는 이야기" [종합]
2019. 11.12(화) 11:55
씨네타운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염정아, 정해인, 방정민이 영화 '시동'을 소개했다.

1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휴가를 떠난 박선영 아나운서를 대신해 배우 박정민이 스페셜 DJ를 맡은 가운데,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제작 외유내강)의 배우 정해인, 염정아가 출연해 '씨네초대석' 코너를 꾸몄다.

'시동'은 정체불명의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박정민은 "'시동'은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세상을 마주하고 성장하는 모든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택일은 엄마(염정아)가 계속해 자신을 때리니 가출을 하게 되고, 그러던 중 엄마와 같은 머리 스타일을 한 거석이형을 만나게 된다"며 '시동'을 소개했다. 이어 박정민은 "정해인과 내가 모두 반항아다보니 욕을 하는 신이 무척이나 많다. 감독님이 이를 정제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셨다. 나 또한 욕을 최대한 자제하려 했지만, 버릇처럼 나오는 욕을 막을 순 없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청취자가 "욕을 하는 정해인 배우의 모습을 쉽사리 상상할 수 없다"고 하자 정해인은 "'시동'을 보시면 알게 되실 것"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정해인은 "'시동'이 웹툰을 원작으로 하다 보니 캐릭터 싱크로율이 중요한데, 박정민의 싱크로율이 최고였다. 머리 스타일부터 연기까지 찰떡이었다"고 칭찬했다. 이에 박정민은 "난 마동석의 비주얼이 단연 최고라고 생각한다. 2019년의 비주얼 쇼크다. 단발머리에 핑크색 옷, 머리핀까지 꽂혀 있으니 계속 웃음이 났다. 관객분들도 마동석이 나오는 장면을 보면 폭소하게 되실 것"이라고 말했고, 염정아는 "처음 마동석의 머리를 보고 빵 터졌다"며 공감했다.

그런가 하면 정해인과 염정아는 돌아가며 '시동'을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부분에 대해 말했다. 먼저 정해인은 "드라마 '봄밤'의 촬영이 영화와 함께 진행되다 보니 왔다 갔다 하면서 촬영하는 게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박정민은 "정해인이 엄청 힘들어했다. 특히 옥상신을 촬영할 때가 있었는데 정해인이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아 보였다. 그럼에도 텐션을 유지하며 열심히 촬영에 임하는 모습이 새삼 대단해 보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정해인은 "최정열 감독님의 디렉션이 워낙 좋고, 구체적이어서 수월하게 촬영을 끝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염정아는 "박정민과의 첫 만남이 기억난다. 첫 촬영부터 내가 박정민의 뺨을 때리는 신이었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염정아는 "첫 촬영부터 때리는 신이다 보니 너무 미안했다. 그래서 쉽게 촬영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박정민은 "이 밖에도 맞는 연기가 많았다. 그럼에도 정아 누나가 워낙 여리다 보니 날 쉽게 때리지 못했다. 그래서 내가 빨리 세게 때려달라고 부탁했다. 다행히 3-4 테이크만에 촬영을 끝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정민은 "정아 누나와 모자 관계로 나오다 보니 특히나 우당탕탕 하는 신이 많았는데, 바닥에 앉아 계신 정아 누나의 모습을 보니 우리 엄마가 생각났다. 괜히 짠했다. 그래서 촬영하다 너무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끝으로 세 사람은 '시동'의 흥행 공약에 대해 말했다. 박정민은 "이에 대해 오래 이야기를 나눴는데, 공약을 미리 만들면 보통 영화가 잘 안된다는 결론이 났다. 그래서 흥행이 잘 되면 그때 즉석으로 공약을 세워 이행하자고 결정했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씨네타운 | 염정아 | 정해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