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희 합류+코드 에이"…네이처, 새로워져 돌아왔다 [종합]
2019. 11.12(화) 15:23
네이처
네이처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네이처가 새로워졌다. 새 멤버 소희가 합류했고, 당당한 매력을 더한 새 콘셉트로 돌아왔다.

네이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NATURE WORLD: CODE A)'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네이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는 새 프로젝트 '코드 에이'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웁시(OOPSIE)'는 강렬한 신스베이스와 중독성 있는 비트가 인상적인 하우스 리듬의 EDB곡으로 네이처의 활기찬 에너지와 개성이 잘 표현돼있다. 후렴구에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웁시 마이 배드(OOPSIE, MY BAD)"는 "어머, 내가 잘나서 너무 미안해"라는 반어적 메시지로 재미를 준다.

이밖에도 쉽고 중독성 짙은 가사와 제목처럼 빙빙 도는 듯한 테마 라인이 인상적인 댄스곡 '빙빙(Bing Bing)', 스칸디나비아와 트로피컬 하우스의 결합이 감성을 배가시킨 모던 팝 '왓츠 업(What's Up(왓츠 업)', 그간 네이처가 보여준 음악적 컬러와 또 다른 에너제틱한 매력이 살아있는 '드링킨(Drinkin')', 작곡가 박창현이 풀어낸 1990년대 감성과 한층 성숙해진 네이처의 짙은 보컬을 느낄 수 있는 정통 발라드곡 '해 달 별(My Sun, My Moon, My Star)'까지 총 5개 트랙이 이번 앨범을 구성하고 있다.

'코드 에이', 새 프로젝트의 시작

네이처는 지난 '아임 쏘 프리티(I'm so pretty)' 앨범 이후 3개월 만에 빠르게 돌아왔다. 이와 관련해 루는 "지난 활동 중에도 이미 새 프로젝트 '코드 에이'를 준비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그 첫 시작인 이번 앨범에 대해 "좋은 트랙리스트들로 이뤄져 있으니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고 애정을 당부했다.

아직 새 프로젝트 '코드 에이'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최근 공개된 티저 영상, 트레일러 영상, 이미지 등을 통해 단서를 숨겨뒀다.

선샤인은 "알파벳 A로 시작하는 단어들을 하나씩 공개했는데, 그 단어들을 잘 살펴보시라"며 "찾아보는 재미가 있으실 것"이라고 예고했다. 더불어 선샤인은 "'코드 에이'가 끝이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공개될 프로젝트들에 기대를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소희 "네이처 합류, 이번엔 정규직"

최근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출신 소희가 합류하면서 네이처는 팀을 재정비했다. 소희 합류 후 처음 발매하는 앨범인 만큼, 많은 팬들이 이목이 집중된 상황.

소희는 "그간 프로젝트 그룹을 많이 해왔는데, 이번엔 정규직이 됐다"며 "네이처가 저와 함께 하는 마지막 팀이라고 생각해서 드디어 제 울타리를 찾은 기분"이라고 팀 합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실감이 아직 안 나고 떨린다"면서도 "이 울타리를 벗어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작 소희는 "처음엔 내가 낯을 많이 가려서 잘 어울릴 수 있을까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소희는 "합류한 지 두 달이 됐는데, 주변 사람들이 '두 달밖에 안 됐냐'고 말할 정도로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멤버들과 연습을 하면서 빠르게 친해질 수 있었다고. 루는 "언니가 적응을 정말 잘했다. 제가 안무 습득이 제일 느린데, 소희 언니도 안무 습득력이 느려서 너무 반갑고 좋았다. 항상 저 혼자 남아서 연습했었는데, 소희 언니랑 같이 남아서 안무를 연습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소희 또한 "저도 루 같은 친구가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멤버들도 소희의 합류를 환영했다. 막내 멤버 유채는 "소희 언니 들어오기 전에는 맏언니랑 5살 차이가 났었는데, 소희 언니가 동안 외모와는 달리 진짜 맏언니다. 그래서 걱정도 많았는데, 언니가 귀여운 면이 많더라. 우리한테 먼저 다가와주기도 해서 점점 친해질 수 있었다"며 소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새봄은 "언니가 나를 제일 좋아한다. 언니의 휴대전화 배경화면도 제 사진다. 그래서 마음이 활짝 열렸다"고 자부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목표도 자랐다 "다른 차트도 진입하고파"

네이처는 지난해 싱글 '기분 좋아'로 데뷔 후 '썸&러브' '아임 쏘 프리티' 등 여러 앨범을 발매해왔다. 활발하게 활동해온 만큼,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 신한류 루키상 수상, 벅스뮤직 주요 차트 진입 등의 성과를 거두며 빠르게 성장했다.

네이처 또한 "여러 앨범들을 발매하면서 우리가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앨범들을 통해서 이번에 새 콘셉트에 대한 이해도가 더욱 높아졌다. 공부를 더 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고 지난 활동을 돌이켜봤다. 특히 로하는 "무대를 하면서 여유가 생기는 발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험이 쌓인 만큼, 네이처의 목표도 자랐다. 선샤인은 이번 활동 목표에 대해 "지난 번 쇼케이스 때 차트 진입을 하고 싶다고 말했었는데, 진짜로 벅스뮤직의 차트 진입에 성공했다"며 "이번에는 다른 차트들에서도 차트인을 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소희의 합류로 새롭게 재정비한 네이처는 팀 구성, 콘셉트 등 많은 것들이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변화를 겪은 만큼 더욱 당찬 포부를 품게 된 네이처가 이번 활동을 통해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네이처의 새 미니앨범 '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는 이날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네이처 | 소희 | 프로듀스 101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