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친 블랙핑크? 분노한 아미, 美 아이튠즈 순위 싹쓸이 [이슈&톡]
2019. 11.12(화) 17:18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글로벌 팬덤 아미가 미국의 한 시상식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구매력을 과시하는 방식으로 BTS가 아닌 블랙핑크의 손을 들어 준 미국 'E!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E! People’s Choice Award)에 불만을 표출했다.

◆ BTS 제친 블랙핑크, 공정성 논란 시작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 바커 행거에서 'E!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 2019'(이하 피플스 초이스)가 열렸다.

피플스 초이스는 미국의 음악 및 영화, TV 분야 시상식으로, 1975년부터 시작해 올해 45회째 이어져 온 시상식이다. 초기에는 갤럽 조사를 통해 진행됐으며 2000년대부터 온라인 투표로 방식을 바꾼 이 시상식은 영화, TV, 음악 등 총 43개 부문에 걸쳐 투표와 시상이 이뤄진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방탄소년단, 블랙핑크가 올해의 그룹(The Group of 2019), 올해의 뮤직비디오(The Music Video of 2019), 올해의 콘서트 투어(The Concert Tour of 2019)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한 방탄소년단, 미국 진출 9개월 차인 블랙핑크 간의 케이팝 집안싸움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상식에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투표가 이뤄졌고, 세 부문 모두 압도적인 표 차이로 방탄소년단이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정작 시상식에서는 세 부문 모두 블랙핑크에게 상이 돌아가 의문을 자아냈다. 피플스 초이스 측의 수상자 선정 기준에 '각 부문에서 가장 많은 수의 유효표를 받은 후보자들은 잠재적 승자로 간주된다'고 명기돼 있는 것과는 다른 결과다.

특히 논란을 빚고 있는 부문은 올해의 콘서트 투어 상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서울 첫 공연을 시작으로 월드 투어를 개최해 13개국 23개 도시에서 총 62회 공연, 206만명 관객을 동원했다. 특히 올해 5월부터는 스타디움 공연으로 투어 규모를 확장해 미국 내에서만 3개 도시에서 6회의 스타디움 공연을 진행했다. 아레나 규모로 북미 투어를 진행했던 블랙핑크보다 현저히 높은 성적을 기록한 상황, 이에 일부 현지 언론 등에서도 해당 부문의 수상 결과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가 증명하마, 아이튠즈 차트 점령 아미

분노한 방탄소년단의 팬덤 아미(ARMY)가 결국 행동에 나섰다. 시상식이 끝난 직후 방탄소년단의 음원을 스트리밍하고 음반을 구매하는 식으로 팬덤의 영향력을 직접 입증하는 방식을 택한 것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 결과 12일 오전 방탄소년단이 지난 4월 발매한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가 미국 아이튠즈 1000위권에서 2위로 상승했다. 또한 정식으로 발매되지 않은 멤버들의 믹스테이프 3개가 20위권에 안착하는가 하면 기존 발매한 모든 한국어 음반이 미국 아이튠즈 차트에 재진입하는 기현상이 일어났다.

또한 최근 방탄소년단이 해외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아이튠즈 차트는 1위부터 20위까지 곡이 전부 방탄소년단의 노래로 채워졌고,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는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 45개국 아이튠즈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세계적인 팬덤의 영향력을 입증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탄소년단 | 블랙핑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