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조진웅의 자부심 [인터뷰]
2019. 11.13(수) 14:51
블랙머니 조진웅 인터뷰
블랙머니 조진웅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들이 자신이 연기한 작품이 나올 때마다 겸손하게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이야기하곤 한다. 하지만 배우 조진웅은 ‘블랙머니’에 대해 “'이 정도 되면' 하는 자신감이 있다”고 했다.

조진웅은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제작 아우라픽처스)의 시나리오를 받고는 처음에 재미가 없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도 그럴 것이 ‘블랙머니’가 다루고 있는 금융 사기가 접근하기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완성된 결과물을 보고는 “가야 할 지향점을 잘 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이다.

조진웅은 시나리오를 보고는 자신이 동시기에 숨쉬고 살았는데 이러한 사실을 몰랐다는 점에, 관심을 가지지 않은 점에 분노를 했다. 더구나 촬영을 하면서 연기로긴 하지만 대중을 짓밟는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가장 많이 든 생각이 “이건 꼭 이야기를 해야겠다”는 것이었다. 그 순간부터 자신의 가슴이 뜨거워졌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진웅은 ‘블랙머니’에서 막프로 양민혁 검사 역할을 맡았다. 조진웅은 양민혁 같은 캐릭터가 자신의 전공이라고 했다. 그는 “감독님은 사회 고발 영화 전공자고 막 나가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건 내 전공이다”며 “두 전공자끼리 만난 것”이라고 했다.

더구나 양민혁이라는 인물이 검사 위치에 있는 것도 만족스럽다고 했다. 조진웅은 “다른 이들은 부딪히면 아파하고 고통스러워 하지만 양민혁은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사건 자체에 개입할 수 있는 직업군에 있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양민혁이라는 인물은 경제 전문 검사가 아닌 평검사이기 때문에 일반 관객의 시선으로 양민혁을 쳐다보게 된다고 했다. 그는 “양민혁이라는 캐릭터를 입고 사건을 쫓다가 어느 순간 양민혁이 프레임 아웃될 때 사건을 보게 되는 기능적 캐릭터”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렇기 때문에 조진웅은 양민혁을 연기하면서 양민혁의 분노가 어느 순간 관객에게 전이되도록 영화의 적절한 온도가 유지되기 위해서 노력했다고 했다. 그는 “적절한 온도를 놓치게 되면 망한다고 생각했다. 쉬워 보이지만 지키는 게 쉽지 않았다”고 했다. 조진웅은 촬영을 했는데 자신이 연기한 모습이 사건에 대한 의구심을 가지지 않은 채 분노만 보여서 재촬영을 하기도 했다고 했다.

물론 몇몇 장면을 다시 찍는다고 해서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하지만 조진웅은 “약간의 온도가 오르더라도 효과가 있다. 미세한 온도 차이가 영화 전체의 메시지를 다르게 전달 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자신이 연기한 양민혁에 대해서 그는 “좋은 애는 아니다”고 했다. 다만 영화 적으로 양민혁이 정의롭고 매력적으로 보이는 이유에 대해 “당시 시대 상황에서 판타지와 같은 결정을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런 상황 속에서 검찰 배지를 집어 던지고 고발할 수 있는 평검사가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진웅은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면서도 이러한 영화가 존재해야 한다고 했다. 무엇보다 ‘불랙머니’와 같은 작품이 관객 수가 흥행 성적이라고 보는 시선에서 무관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영화가 나오고 화제성이 높아지면 이러한 사건에 대해 인식이 생기는 것만으로도 성공이라고 했다.

“이런 금융 스캔들이 언제 또 일어나지 말라는 벗이 없어요. 하지만 이런 영화가 나옴으로 인해서 영화를 본 이들이 이런 사건에 대한 센서를 달게 된다고 생각해요. 또 다시 이런 사건이 되면 과거와 달리 그들에게 부착된 센서가 울려서 경계를 하지 않을까요.”

조진웅은 “작업자로서 건방을 떨 수 없다. 하지만 지키려고 했던 지점을 잘 간 것 같다”고 했다. 흥행에 대해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지만 적어도 관객이 보기에 불편하거나 영화적 화법이 잘못되지 않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더구나 조진웅은 ‘블랙머니’에 참여하면서 조금 더 관심을 갖게 됐다고 했다. 그는 “이런 종류의 이야기가 있다면 반드시라고는 하지 못하지만 기회가 된다면 참여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이런 기회를 언제 만나겠냐”며 배우에게는 기회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진웅은 자신이 비릿함이 있는 사람과 상종 자체가 어렵다고 했다. 가끔 정직하게 이야기할 것도 마치 에둘러 그러면 안 되는 상황을 만드는 사람이 있다고 했다. 그는 “어떤 상황이라도 반성할 것은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진웅은 “올해는 작년보다 덜 비겁하게 살기를 바란다”고 했다. 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벌벌 떨 이유가 없다고 했다. 물론 조진웅은 그런 이야기를 하면서도 자신 역시도 비겁하게 살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조진웅은 “잘못한 건 반성하고 그래서 안 비겁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정정당당하게 소신껏 살고 싶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머니 | 인터뷰 | 조진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