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징역구형’ 정준영·최종훈·권 모씨, 전자발찌 찰까
2019. 11.13(수) 19:30
정준영 최종훈 유리 오빠 권 모씨 징역 구형 전자발찌
정준영 최종훈 유리 오빠 권 모씨 징역 구형 전자발찌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정준영, 최종훈 등의 전자발찌 착용 여부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 등에 대한 결심공판이 열렸다.

이날 검찰은 정준영에 대해 징역 7년을, 최종훈에 대해 징역 5년을 각각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 씨와 회사원 권 씨에게는 각각 징역 10년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 씨에게는 징역 5년이 구형됐다.

이 가운데 전자발찌 착용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하 4명의 전자발찌 착용 여부는 향후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3월 이들의 ‘단체 카톡방’ 성범죄 사실이 알려지면서,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에는 “성관계 몰래카메라를 유포한 정준영에게 전자발찌를 채워야 한다”는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이해 3월 대구 등에서 여성을 술에 만취케 한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정준영, 최종훈은 집단 성폭행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리 오빠 | 정준영 | 최종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