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방 확정 '배가본드', 아쉬움 달랠 현장 비하인드 컷 대공개
2019. 11.14(목) 09:08
배가본드
배가본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 배수지, 신성록, 문정희, 백윤식 등 주요 배우들이 결방 아쉬움을 달랠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ㆍ연출 유인식)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쳐 가는 첩보 액션 멜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후반부로 갈수록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쫄깃한 스토리를 펼쳐내며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를 잡아낸 탄탄대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배가본드' 배우들이 눈만 마주쳤다 하면 빵하고 웃음을 터트리는 폭소만발 현장 비하인드 컷이 대 방출됐다. 이승기와 배수지를 비롯해, 신성록, 이기영, 황보라, 신승환 등 극중 국정원 식구들과 이들과 대척점에 선 문정희, 백윤식, 정만식, 김민종, 박아인, 류원 등 악역 담당 배우들까지의 모습이 담겼던 것.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은 카메라가 꺼지고 난 후 하나같이 쾌청한 웃음을 터트리며 현장을 즐기는 모습으로 보는 이의 기분까지 즐겁게 만들었다.

먼저 이승기는 현장에서 제작진과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 속 이승기는 컷 소리가 나자마자 모니터로 달려가 촬영 분량을 꼼꼼히 체크하며 감독에게 새로운 액션 동선을 내놓는 등 작품에 대한 넘치는 열의를 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액션신을 앞두고서는 호흡을 맞출 배우들과 합을 맞추고, 현장 스태프들을 다독이며 긴장을 풀어주는 등 주연 배우다운 책임감 있는 태도로 든든함을 느끼게 했다.

배수지는 특유의 긍정 에너지를 뿜으며 현장에 나타나 선후배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과 살갑게 지내고, 소소한 간식을 챙겨와 나눠주기도 하는 등 촬영장 공식 피로 회복제 같은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신성록 역시 늘 누구에게든 먼저 다가가 인사를 건네고 안부를 물으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는 부드러운 면모로 까칠한 기태웅 팀장과는 정반대의 매력을 뽐냈다.

특히 '배가본드' 내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을 담당하고 있는 배우들의 의외의 반전 면모가 시선을 끌고 있다. 문정희와 강경헌은 극중 머리채를 잡고 육탄전을 벌이는 살벌한 관계와는 달리 촬영 현장에서 꼭 붙어 함께 돌아다니며 카메라를 보면 따뜻하게 미소 짓는 친자매 케미로 훈훈함을 드리웠다. 늘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는 청와대 내 '영혼의 콤비' 백윤식과 문성근은 카메라 밖에서는 눈웃음을 짓는 반전 매력으로, 이경영 또한 촬영 현장에서 늘 여유로운 태도로 푸근한 미소를 보이며 예민하고 냉철한 캐릭터인 에드워드 박과는 전혀 다른 실제 모습을 보였다.

정만식은 후배 배우들을 만나기만 하면 유머감각을 발휘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고, 장혁진 최대철 등은 극중 냉혈한 이미지와 달리 늘 사람 좋은 미소를 지으며 현장의 분위기를 따뜻하고 편안하게 만들었다. 박아인, 류원 등 신예 배우들 역시 작품 속 까칠하고 날카로운 이미지는 오간데 없는 해사한 미소로 선배들에게 공손히 인사하며 현장에 힘을 불어넣는 비타민으로 활약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배가본드' 배우들은 사석에서도 따로 만나 친분을 다질 정도로 두터운 우정을 자랑하고 있다”며 “작품 안팎으로 빛나는 돈독한 팀워크에 힘입어 작품이 순항하는 것 같아 고맙고 기쁘다"는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2019 WBSC 프리미어 12' 중계로 인해 오는 15, 16일 결방된다. 15회는 오는 22일 밤 10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배가본드 | 배수지 | 이승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