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선심이 통해 모르던 세상을 알게 됐다”
2019. 11.14(목) 10:10
이혜리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청일전자 미쓰리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이혜리가 ‘청일전자 미쓰리’ 종영소감을 전했다.

14일 종영을 앞두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극본 박정화·연출 한동화)는 청일전자가 갑자기 부도 위기에 놓이면서 말단 경리였던 이선심(이혜리)이 하루아침에 대표로 고속 승진, 회사를 구하기 위해 동료들과 척박한 현실을 버텨내는 내용을 담은 휴먼 오피스 드라마로 중소기업의 현실을 사실감 있게 그려냈다.

종영을 앞두고 이혜리는 소속사를 통해 “선심이가 성장하는 모습을 연기하며 저 또한 제가 모르던 세상을 알게 되고, 이 작품을 만나기 전보다 조금 더 성숙해진 기분이다”라며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했고, 언제나 선심이를 예뻐해 주시는 동료들 덕분에 저에겐 너무나 행복한 기억으로 남을 작품이기에, 시청자분들에게도 이 드라마가 따뜻한 기억으로 남길 바란다”며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이선심 역을 맡은 이혜리는 상대배우인 김상경으로부터 “이혜리의 ‘맞춤 캐릭터’가 탄생할 것”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기대감을 모았다. 이어, 이혜리는 언제나 의기소침하고 세상 물정을 모르는 어리바리한 모습부터 회사의 대표로서 느끼는 중압감을 터뜨리는 눈물 연기, 조금씩 성장해나가는 이선심의 내적 변화 등을 섬세하게 그리며 극 중 캐릭터를 향한 몰입도를 증폭시켰다.

특히 이혜리의 호연은 사회초년생부터 기존의 직장인들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시청자들에게 공감대를 얻으며 더욱 큰 반응을 얻었다. 직장의 불합리한 제도에 의구심을 가지거나, 이를 극복해 나가려고 노력하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하며 가슴 따뜻한 감동을 전했다.

한편 이혜리 주연의 ‘청일전자 미쓰리’는 이날 밤 9시 30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 ING]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혜리 | 청일전자 미쓰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