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1,2 조작 일부 시인 "…안준영 입, 판도라 상자로 [종합]
2019. 11.14(목) 15: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Mnet 안준영 PD가 '프로듀스101' 시즌 1,2 역시 조작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14일 안준영 PD는 '프로듀스101' 시즌 1,2 순위 조작 여부를 추궁하는 경찰에게 이를 일부 인정하는 진술을 했다. 이로써 경찰은 논란의 시발점인 시즌 3,4와 더불어 시즌1,2 제작진에 대한 수사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시즌1,2를 진두지휘 한 인물은 현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인 한동철 PD다. Mne 국장을 역임한 한 PD는 '프듀' 시리즈를 최초 기획한 인물이다.

안준영 PD는 아이즈원, 워너원을 낳은 '프로듀스48', '프로듀스X101' 조작 혐의는 시인했으나, '프로듀스101' 시즌 1,2 조작 혐의는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에 송치된 14일 오후 시즌1,2 순위 조작 혐의에 대해서도 결국 일부 인정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아이즈원, 엑스원은 물론 아이오아이, 워너원까지 조작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된 것. 아이오아이, 워너원의 경우 해체됐지만 각 멤버들이 다양한 그룹을 결성, 활동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논란은 가요계 전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경찰이 '프로듀스101' 전 시즌이 조작됐다는 정황을 포착하면서 이번 논란은 단순한 사건이 아닌 게이트로 비화될 조짐이다.

현재 안준영 PD, 김용범 CP는 사기,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조사를 받는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Mnet,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