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벤다졸 복용' 유튜버 안핑거 사망, 부주의한 음식물 섭취 원인
2019. 11.15(금) 14:45
안핑거
안핑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암 치료를 위해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하던 유튜버 안핑거가 사망했다.

안핑거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는 14일 "안녕하세요. 안핑거님 딸입니다. 원래 상을 모두 끝내고 소식을 전하려고 했으나, 이미 아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부친께선 13일 수요일 13시 27분경 사망했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이어 안핑거의 딸은 "원인은 암이 아닌 뇌경색과 그로 인한 음식물 섭취 장애로, 폐로 들어간 음식물이 호흡 부진 및 폐 손상을 일으킨 게 가장 큰 사인으로 확인됐다. 아버지께서 6년 전 심근경색으로 인해 혈관 약을 계속 복용하셨으나 최근 몇 달간 녹즙과 비타민으로 인해 개선이 되어 복용을 중단하셨고, 혈관을 생각하지 않고 음식 조절을 하지 않은 채 암 치료에만 전념하셨다. (다른) 암 환우분들께서는 희망을 잃지 마시고 꼭 완치되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라면서 "아버지는 많은 분들의 사랑과 관심 속에 사랑하는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소천 하셨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9월 직장암 말기 환자였던 안핑거는 최근 폐암 4기 환자였던 한 미국인이 펜벤다졸을 먹고 암을 완치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 약을 복용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안핑거는 일주일마다 혈액검사를 통해 간과 염증수치가 변하는 것을 편집에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했다.

또한 펜벤다졸은 최근 코미디언 김철민도 복용을 시작했다고 알려지며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김철민은 안핑거와 비슷한 시기인 9월 펜벤다졸 복용을 시작했고, 지난달 28일 "통증이 반으로 줄고 혈액검사도 정상으로 나왔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어 12일엔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펜벤다졸 복용 6주 차 근황을 공개했다.

펜벤다졸은 개 구충제의 한 종류로서 최근 암 환자 사이에서 유행하는 약물 중 하나다. 하지만 의사, 약사 등 의학 전문가들과 보건당국은 복용을 만류하던 제품이기도 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가 없어 효능이 입증된 바 없다며 펜벤다졸 복용 자제를 당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 항암치료로 체력이 저하된 상태의 말기 암 환자에게는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핑거 유튜브 영상 캡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철민 | 안핑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