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헨리X윤도현, 자전거·보드로 우정 돈독 "힐링하는 사이" [종합]
2019. 11.16(토) 00:03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가수 헨리와 윤도현이 '나 혼자 산다'에서 나이차를 뛰어넘는 우정을 과시했다.

15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와 윤도현의 자전거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헨리와 윤도현은 자전거를 타고 가던 중 라이더들 사이에서 유명한 국수 맛집을 들렀다. 힘들게 페달을 밟은 만큼, 두 사람은 순식간에 음식을 먹었다. 윤도현은 "라이딩 코스 중 하나"라며 즐거워했다.

윤도현은 헨리에게 "인생도 그렇다. 목적이 있으면 가는 길이 힘들지 않다"며 인생 선배로서 조언했다. 헨리가 "저는 목적이 없는 것 같다"고 하자, 윤도현은 "너는 음악을 하고 싶어하지 않냐. 하고 싶어 하는 음악을 하는 것도 목적"이라며 헨리를 응원했다. 그러면서도 윤도현은 "목적을 향해서 너무 달려가다보면 쓰러질 수도 있다. 천천히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도현은 "자전거에 인생이 다 담겨 있다"며 "멀리 봐야 내가 잘 가고 있는지 더 잘 보인다. 그런데 가끔은 멀리 보면 답이 안 나올 때가 있다. 길이 끝도 없다고 생각될 때는 땅바닥만 보고 가는 거다. 아무 생각 없이 일단 간다.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목적지에 도착해있다. 당장 내 앞에 있는 것만 생각해도 된다"고 따뜻하게 말했다.

덕분에 스튜디오는 감동의 분위기가 형성됐다. 하지만 이 와중에 정작 윤도현은 VCR 속 자신의 모습을 보며 "나 머리스타일 너무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이시언이 "멋있는 이야기 하시는데 머리 이야기를 왜 하시냐"며 황당해하자, 윤도현은 "나는 내 이야기 하나도 안 들린다. 머리가 너무 거슬린다"고 거듭 말해 폭소를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두 사람은 윤도현이 자주 찾는 스케이트보드 연습장을 함께 갔다. 헨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캐나다에 있을 때 나는 친구들 사이에서는 보더였다. 버스 안 타고 스케이트보드 탔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윤도현은 헨리의 스케이트보드 실력을 보고 "기본적으로 스탠스가 좋다"며 칭찬했다. 헨리는 각종 코스에 도전하며 실력을 뽐냈다. 윤도현이 "안 해봤으면 제발 하지마라"고 말리기도 했지만, 헨리는 자신감 있게 도전해 눈길을 끌었다.

하루종일 취미를 함께 즐긴 두 사람은 돈독해진 우정을 뽐냈다. 헨리는 "어느 날 엄마 같기도 하고 아빠 같기도 하다. 내가 너무 존경하는 사람이 날 믿어준다는 게 자신감을 준다"며 윤도현에 대해 이야기했다.

윤도현은 "만난 지 얼마 안 됐지만 동네에서 어렸을 때부터 같이 자란 후배 같다. 음악 이야기를 많이 하지도 않는다. 일상 이야기를 많이 한다. 그런 별 거 아닌 걸 공유하면서 서로 힐링이 되는 사이가 됐으면 좋겠다"며 헨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 윤도현 | 헨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