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유산슬, 김태호PD 새 실험에 방송가 '들썩' [이슈&톡]
2019. 11.18(월) 16:00
MBC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 유산슬 데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이 '아침마당'을 점령했다. '놀면 뭐하니?'를 통해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펼치고 있는 새로운 실험에 트로트 시장을 넘어서 방송가가 들썩이고 있다.

18일 유재석은 KBS1 '아침마당' 생방송에 등장했다. 본명이 아닌 '가수 유산슬'이라는 예명으로 등장해 성대모사에 라이브 무대까지 펼치는 등 신인 트로트 가수로 활약을 펼쳐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유산슬은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속 '뽕포유 프로젝트'에서 출발한 유재석의 또 다른 캐릭터다.

'놀면 뭐하니?'는 앞서 '무한도전'을 통해 유재석과 13년 간 호흡을 맞췄던 김태호 PD가 1년 간의 공백을 깨고 지난 7월 첫 방송을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동명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함과 동시에 유재석에게 릴레이 카메라를 쥐어줬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돌발 상황과 새로운 인물들을 통해 프로그램을 확장해왔다.

초창기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의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대한민국 라이브' 등 여러 형태의 포맷을 선보였다. 그러던 중 유재석이 직접 친 드럼 소스 하나로 시작된 '유플래쉬' 프로젝트가 시청자들의 반향을 얻었다. 유재석의 드럼 비트 위로 내로라하는 국내 최고 뮤지션들의 작업물이 더해져 5곡의 신곡이 발매됐고, 유재석은 각고의 노력으로 드럼을 익혀 독주회를 열기도 했다.

이와 동시에 진행된 프로젝트가 바로 '뽕포유'다. 그간 유재석이 방송을 통해 드러냈던 트로트에 대한 열정이 '트로트 가수 지망생'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낳은 것이다. 릴레이 카메라가 돌듯 트로트계 거장들의 손길을 거쳐 특훈을 받은 유재석이 유산슬이라는 이름으로 행사장에 나타나고, 길거리 버스킹을 하는가 하면 지난 16일 발매한 신곡 음원이 음원사이트 톱 100에 안착하는 등 괄목할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러한 '놀면 뭐하니?'의 행보는 과거 '무한도전'이 대중문화계 전반에 영향을 끼치던 당시를 떠오르게 한다. 김태호 PD는 과거 '무한도전'의 '가요제' 시리즈를 통해 새로운 뮤지션을 발굴했고,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시리즈로는 추억 너머에 있던 90년대 가수들을 소환해 이들에게 제2의 전성기를 열어줬다.

'위플래쉬'에서 활약한 폴킴, 헤이즈, 선우정아 등 여러 뮤지션을 비롯해, '뽕포유'에서 유재석을 돕기 위해 등장한 진성, 박현우 작곡가 등 트로트 계인사들도 벌써 수혜를 받고 있는 모양새다. 또한 유재석은 "유산슬은 누군가에게 조종당하고 있다"며 강제로 트로트 계에 입문했다고 밝히면서도 "발을 들여놓은 이상 트로트 계의 부흥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유산슬의 이름이 알려질수록 김태호 PD의 새로운 실험을 향한 대중의 관심도 더욱 커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면 뭐하니 | 유재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