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지목 TS엔터 이사 “사실무근, 녹취 有” [직격인터뷰]
2019. 11.18(월) 16:23
TS터테인먼트 TRCNG 태선 우엽 계약 분쟁
TS터테인먼트 TRCNG 태선 우엽 계약 분쟁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상습아동학대 등으로 고소당한 연예기획사 TS엔터테인먼트(이하 TS엔터) 이사 박모씨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무고 등으로 맞대응 할 것을 시사했다.

박 이사는 18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상습아동학대와 특수폭행치상 등 티알씨엔지(TRCNG) 멤버 우엽, 태선이 주장하는 내용들은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3년 넘게 함께해 온 이들과의 불협화음에 안타까움을 드러내면서도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계속해서 명예를 훼손할 경우 무고 등으로 법적대응을 하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했다.

우선 박씨는 멤버들이 주장한 폭행과 관련해 “손찌검 등은 전혀 없었다. 미성년자로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해 지적을 했던 정도이고 이것도 정확히 2회로 기억한다”라고 말했다.

무리한 연습으로 ‘학교 자퇴’에 이르게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거짓말이다. 모든 연예 기획사가 마찬가지이겠지만, 회사는 남자 아이돌이 고등학교를 자퇴하는 것을 반길 리 없다. 자퇴를 하는 순간 입대 예정자가 되지 않나”라고 말한 후 “우엽의 경우 본인이 나서서 연습을 했던 친구인데 왜 이런 주장을 하는 건지 알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요금미납에 따른 단전, 단수 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박 이사는 “회사에서 관리하는 숙소가 8개였다. 관리가 복잡해서 세 달에 한 번씩 공과금을 내는 구조였지만 한 번도 단전, 단수가 된 적이 없다. 우리나라의 기초생활보장법이 그리 단순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같은 문제를 제기한 가수 슬리피 등과 같은 상황이라고도 했다.

병원 진단서 등과 관련해서는 “10명이 숙소 생활을 하는데 불편하다고 해서 관리자를 따로 두지 않았다. 멤버들끼리 체크하는 상황이었는데, 우엽의 병원행은 본인이 자초한 일”이었다며 “회사는 결코 멤버들을 방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앨범 발매 일정이 미뤄진 것 역시 두 멤버 중 한 명의 개인적 사정과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개인적 행동이 그룹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것과 관련, 두 사람의 부모와 나눈 대화 내용 녹취록을 갖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공개할 수 있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박 이사는 “태선, 우엽 외 멤버와 멤버의 부모 모두 당황스러워하고 있다”라며 “8명의 멤버는 회사를 좋은 방향으로 해결되길 바라고 있다. 바로 어제(17일)도 여덟명의 멤버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활동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고 말했다.

TRCNG의 태선과 우엽은 이날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를 통해 전속계약 해지 통보와 TS엔터 관계자 고소 사실을 전했다.

정 변호사는 “우엽, 태선은 지난 4일자로 회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라며 “박 이사 외 2명을 상습아동학대, 특수폭행치상 등 혐의로 지난 1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 변호사에 따르면 두 사람의 계약해지 사유는 대표이사의 장기 부재 및 소속 연예인들과의 법적 분쟁 등으로 인한 회사의 매지니먼트 능력 상실, 미성년인 멤버들에 대한 안무책임자인 박 이사의 상습아동학대와 안무팀장 윤모씨의 우엽에 대한 특수폭행치상 등이다.

고소 내용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 변호사는 우엽, 태선의 말을 빌려 철체의자 등을 이용한 폭행이 이뤄졌고, 무리한 연습 일정 탓 학교 생활을 지속하기 어려웠으며, 병원 등도 개인적으로 이용해야 했다고 전했다. TS엔터는 곧 두 사람이 주장하는 모든 내용이 “사실무근”이며 “명예훼손으로 법적대응을 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TRCNG | TS엔터 | TS엔터테인먼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