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활 걸었다"…골든차일드 시즌2 개막, 대상 저격할까 [종합]
2019. 11.18(월) 17:31
골든차일드
골든차일드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이번 활동에 사활을 걸었습니다."(장준) 그룹 골든차일드가 묵직한 각오로 돌아왔다.

골든차일드의 첫 정규앨범 '리부트(Re-boo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8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렸다.

'리부트'는 지난해 10월 3집 미니앨범 '위시(WISH)' 이후 약 1년 만에 발매하는 앨범. 오랜만에 쇼케이스 무대에 선 골든차일드는 "아무래도 공백기가 길었다 보니 이 자리가 낯설고 설레면서 긴장이 된다"며 컴백을 앞두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첫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는 고요한 듯하지만 후렴구로 갈수록 격정적이고 거친 음악적 구성이 돋보이는 곡이다. "완벽한 '너'가 되고 싶다며, 누군가를 워너비로 두고 완벽해지고 싶은 마음과 함께 궁극적으로는 스스로 내 워너비가 되고 싶다"는 골든차일드의 내면 속 자아를 표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리부트', 골든차일드 시즌2의 시작"

지난해 '위시' 앨범 당시 "골든차일드의 시즌 1.5"라고 소개했던 이들은 정규 1집 앨범 '리부트'를 통해 시즌2의 시작을 알렸다. 장준은 "새로운 출발점에 선 골든차일드"라고 컴백 활동을 예고했다.

골든차일드가 말하는 시즌2는 성숙한 매력을 장착한 골든차일드였다. 장준은 이라며 "밝은 이미지로 각인시켰던 게 시즌1이라면, 시즌2는 한 단계 성숙한 골든차일드를 보여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청량한 에너지로 어필해왔던 골든차일드는 '리부트'를 통해 섹시하고 차분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대열은 "이번 앨범이 골든차일드에게 딱 맞는 옷이라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같이 연습하면서 세련되고 섹시한 이미지가 잘 어울릴 거라고 생각해왔다"며 "이 기회를 통해 보여드리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성인이 된 막내 멤버인 보민도 남자다움에 대한 고민이 깊었다고. 그는 남자다움과 성숙함을 강조한 '워너비'의 콘셉트에 대해 "남자가 되기 위해서 많은 요소가 필요한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어떻게 해야 더 남자답게 보일 수 있을지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대대적 변화, 1위 넘어 대상까지 저격

우스갯소리로 "멤버 빼고 다 바뀌었다"고 말할 정도로 골든차일드는 대대적인 변화를 단행했다. 변화를 통해 조금 더 좋은 성과를 얻는 골든차일드. 이들은 "갈망했던 스타일의 음악, 콘셉트인 만큼 이제는 우리가 뽐내야 할 시간이지 않나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KBS2 '뮤직뱅크' MC를 맡고 있는 보민은 "'뮤직뱅크' 1위 후보 인터뷰를 제가 하다. 1위 하신 분들께 트로피를 드릴 때마다 우리 멤버들에게 주는 거라면 어떨까 상상한다. 이번 활동에서 그런 모습을 기대해보고 있다"며 음악방송 1위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장준 또한 "이번 활동을 통해서는 조금 더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특히 그는 "음악방송 1위, 음원차트 1위를 하고 싶다. 나아가 가요시상식 대상도 받고 싶다"고 당차게 외쳐 눈길을 끌었다.

골든차일드의 첫 정규앨범 '리부트'는 18일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든차일드
싸이월드공감